스플리트의 구시가지와 접근성이 뛰어난 숙소, 


PRIULI LUXURY ROOMS


크로아티아 숙소 가격은 정말 다양하지만, 비교적 싼 편은 아니다. 게다가 자그레브에서부터 두브로브니크로 내려오게 되면 숙소의 가격은 더욱 올라가게 된다. 너무 비싸지 않은 호텔을 구하려고 했지만, 예약이 다 찼거나 있으면 싼게 비지떡이란 말이 딱 들어맞는다. 


스플리트에서 숙소를 구할 때 우선순위로 두었던 것은,

  1. 구시가지와 접근성이 좋을 것
  2. 지저분하지 않을 것
  3. 주차장이 있을 것
  4. 너무 비싸지 않을 것

이었다. 이 세가지를 만족하는 숙소를 찾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었다. 







스플리트에서 2박을 묵었던 Priuli Luxury Rooms (www.priulisplit.com)는 별 네 개 짜리의 아파트다. 구시가지 북문과 매우 가깝고, "꽃보다 누나"를 시청한 사람들이라면 이승기가 야간에 스플리트에 도착해서 밴을 주차했던 곳과 불과 30m 의 거리에 위치해있다. 


예약할 때 내부를 수십번 봐서인지 깔끔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역시 주차. 주차장을 소유하고 있는 아파트를 찾기는 정말 어렵다. 예약 사이트에 주차장을 보유하고 있다고 표시해놓은 숙소이더라도 실제로 없는 곳들이 많았다. Priuli Luxury Rooms 건물 바로 건너편에는 아파트가 보유하고 있는 주차장은 아니지만, 5대 정도를 무료로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이곳에 세우지 못한다면 5~10분 정도 걸어야 하는 유료 공영 주차장 혹은 10~15분 정도 걸어야 하는 무료 공영 주차장을 가야 하는데, 무료 공영 주차장은 오전이 아니라면 없다고 생각하면 된다.


금액은 2인실 2박에 218유로를 지불하였다. 물론 예약 사이트에서 결제 안되고 현장에서 현금으로 결제해야 한다. 예약 사이트에서는 쿠나(Kn)로 결제해야 한다고 되어 있었지만, 유로도 받고 있었다. 환율을 생각한다면 쿠나로 결제하는 것이 조금이나마 저렴하게 하는 방법이다.







큰 문을 들어서면 위와 같은 하얀색 큰 문이 나오는데 바로 Priuli Luxury Rooms 입구이다. 건물 전체가 아파트는 아니었다. 







하얀 문을 들어서면 보이는 안내데스크. 공간도 상당히 협소하다. 아파트 안내를 보고 있는 직원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대학생들인지는 모르겠지만, 도로에서부터 함께 짐을 옮겨주고 이곳 지리에 대해서 친절하게 설명해주며,,,, 이뻤다. ^^;







아파트 내부의 사진이 모두 지워져버려 홈페이지에 있는 사진을 첨부한다. 아래 사진와 조금도 다를바 없지만, 광각렌즈로 찍은 사진이란걸 감안하면 실제로 사진보다는 조금 좁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침에는 간단한 조식을 제공해준다. 조식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부족하지만, 아침부터 뚜벅이 여행객이 되어 구시가지 이곳저곳을 걸어다니려면 먹어야 한다. 







아래 지도를 보면 그 위치가 구시가지 북문과 매우 가깝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시가지 내에 있는 호텔들보다 접근성이 조금 떨어지지만1~2분 정도만 더 걸으면 되며, 금액도 적절한 괜찮은 숙소임에는 틀림없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크로아티아 | 스플리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외 맛집2014.08.06 21:26

한국인에게 많이 알려진 스플리트의 대표 생선 요리 맛집,


Buffet Fife


해안 도시인 스플리트에는 해산물을 주 재료로 이용한 맛집들이 많지만, 이곳은 특히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진 곳이다. 그래서인지 한국인 관광객들을 위한 한국어 메뉴판이 있어서 메뉴를 고르는데 어렵지 않았다.







위치는 리바 거리에서 마르얀 언덕 전망대 방향으로 약 5분 정도 걸으면 되는데, 식사 시간에 딱 맞게 간다면 사람들이 많아 기다려야 한다. 꼭 한국인들에게만 유명한 곳은 아닌듯, 여러 나라 사람들이 함께 모여 식사를 하고 있었다.







아래처럼 한국어 메뉴판이 있어서 주문하는데 정말 편했다. 우리는 해물 리조또(50Kn)와 버섯 소스를 곁들인 닭구이(50Kn)를 주문했다. 한국어 메뉴판에 나와있는 그대로를 써놔서 살짝 우스꽝스러운데, 그냥 닭요리다. 











샐러드도 주문했는데, 우리가 먹는 샐러드와는 많이 달랐다. 드레싱 없이 토마토와 양상추, 오이 등을 그냥 집어 먹어야 한다. ^^;







이곳이 해산물 리조또가 유명하다고 해서 주문했다. 사실 맛이 환상적일 정도로 맛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1인분 치고는 정말 많은 양에 그 안에 들어있는 정말 많은 해물들이 좋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본 같은데에서는 종종 한국어로 된 간판 같은 걸 본 적이 있는데, 멀고 먼 크로아티아 음식점에 한국어 메뉴판이 있다니!!! 놀라운데요.
    저는 해산물 요리보다는 닭이 더 맛있어보여요.

    2014.08.07 0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