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맛집2014.08.15 22:04

두브로브니크에서 일식을 맛보다, 


OYSTER & SUSHI Bar, 

"BOTA"


두브로브니크에는 수많은 맛집들이 있는데, 문제는 그 맛집들이 대부분 메뉴가 비슷비슷 하다는 것이다. 맛은 있지만 질려가는 듯한 느낌이랄까.. 이럴때 꼭 찾아가봐야 할 곳이 바로 "BOTA" 이다. 







전통 스시는 아니지만, 두브로브니크에서 스시를 먹을 수 있는 곳이 바로 이곳인데, 정확히 말해 스시라기 보다는 스시처럼 생긴 롤이라고 해야 정확한 표현이다. 오후 3시에 찾아갔을 때에는 손님들이 그리 많지 않아 '여기 맛있다고 했었는데.. 아닌가?' 라는 의문이 들었는데...















피자와 파스타 그리고 리조또에 지쳐가던 나에게 단비와도 같았던,, 꿀맛같은 롤 요리를 먹을 수 있었다. 어디든 초밥이나 롤은 금액이 조금 비싼데, 여기도 마찬가지였다. 다른 레스토랑보다는 조금 비싼 금액이었다. 양은 부족했지만, 맛있었다.















다음날 저녁에 또 한번 이곳을 찾아갔는데, 테이블 하나 외에는 빈자리가 없었다. 그리고 주방에는 일하는 사람들이 엄청 많아 보였지만, 주문했던 음식은 20분이 넘도록 나오질 않았다. 하지만...







역시나 주문했던 롤 스시는 참 맛있었다. ^^







위치는 두브로브니크 대성당을 지나면 올라가는 계단이 보이는데, 그 계단을 올라가면 바로 좌측이 바로 "BOTA"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브로브니크에서 스시롤이라니... 안어울려 ㅋ

    2014.08.16 11: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국외 맛집2014.07.31 23:51

스플리트에서 반드시 들러야 할 카페, 


'룩소르 카페(LVXOR)'


스플리트 구시가지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오가면 가장 많은 사람들이 밀집해 있는 곳에 위치한 룩소르 카페. 굳이 지도를 보지 않더라도 스플리트를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무조건 한두번은 지나치는 곳에 있다. 이곳의 위치가 열주 광장에 있기 때문이다. 


열주광장의 계단에는 빨간 방석이 깔려 있는데, 이곳 방석이 바로 룩소르 카페의 것이다. 그래서 방석에 앉으면 룩소르 카페의 손님이 되는 것이다. 


해가 질 무렵의 룩소르 카페, 저녁에는 라이브 공연이 열린다.







빨간 방석 사이사이에는 테이블? 트레이? 뭐 아무튼 차를 놓을 수 있는 것들과 메뉴판이 있다. 저기 앉아 있으면 룩소르 카페 안에서 서빙을 하기 위해 다가온다. 







계단에 앉아 차 한잔씩 하면서 열주 광장에서 오고 가는 사람들을 구경하는 것도 상당한 재미이다. 아래 사진은 노부부가 기념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었는데, 군인들에게 끌려가는 아내를 구하는 설정샷을 찍고 있었다. ^^;;







주문을 하고 조금만 기다리다 보면 음료를 계단으로 가져다 준다. 우리가 주문했던 오렌지 주스와 커피. 이곳은 입으로 음료를 먹는다기 보다는 분위기를 마신다고 해야할까... 







함께 사진 찍자고 하면, 친절하게 사진도 잘 찍어주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