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맛집'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8.06.12 [Singapore] 새우국수는 이곳, Blanco Court Prawn Mee
  2. 2016.02.25 [Austria] 슈니첼 맛집, Figlmueller
국외 맛집2018. 6. 12. 00:00




싱가폴 여행의 첫번째 일정은 아랍 스트리트로 향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전에 아랍 스트리트의 대표 맛집인 이곳,

블랑코 코트 프론미(Blanco Court Prawn Mee) 에서 아침 식사로 새우국수 한그릇 뚝딱!!


이미 배틀트립으로 더 유명해져버린 곳이 되었네요.







하지 래인(Haji Lane) 초입에 있어서 정말 찾기 쉬웠습니다.

참고로 20개월된 아이와 동행하는 길이었기 때문에 저희는 우버 택시를 이용했습니다.







사진으로 안내되고 있어서 음식 주문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아,,, 어떤걸 먹어볼까요

오로지 새우만 들어있는 새우국수를 먹어보고 싶어서 저는 2번 Jumbo Prawn Noodle 을 주문 했습니다.


아래처럼 다양한 어묵류와 면 종류도 바꿔 주문할 수도 있습니다.








참으로 단촐합니다.

동네 중국집 같은 인테리어에, 젓가락통과 몇가지 양념만 덩그러니


이곳은 아침 7시에 오픈을 하는데, 식사 시간에 맞춰서 가면 줄을 서야 할 정도로 인기가 많은 곳입니다.

저는 식사시간을 피한 오전 10시쯤 가서 한가했답니다.







조금 기다리니 나왔습니다. 나의 Jumbo Prawn Noodle!

이름처럼 점보 새우!!

면 요리는 뭐니뭐니해도 먼저 국물맛을 봐야겠죠.

정말 담백하면서도 개운한 맛이었습니다.


탱글탱글한 점보 새우와 면도 일품이었구요.

저는 국물 한점 남기지 않고 다 먹어버렸어요.













가게 창 밖으로 하지 레인의 멋스러운 모습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배도 든든해졌으니,

이제 힘을 내서 하지레인으로 가보겠습니다.







(지도에 보이는 블랑코 코트 프론 미 바로 왼쪽 길이 하지 레인 입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외 맛집2016. 2. 25. 22:40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요리라면 뭐니뭐니 해도 슈니첼이죠. 그 중에도 슈니첼로 가장 유명한 피그뮐러(Figlmueller)를 찾아 갔습니다. 슈테판 대성당에서 상당히 가깝기도 하고, 꼭 슈니첼을 비엔나에서 먹고 가겠다는 일념도 강했고... 


그래서 피그뮐러 본점을 찾아 갔는데, 예약 안했으면 오래 기다리니 2호점으로 가라고 하더군요. 2호점도 그리 멀지 않습니다. 도보로 3분 정도? 본점에서 2호점의 위치를 알려주긴 하더라구요. 2호점에 도착했는데, 이곳도 마찬가지로 30분 정도 대기하다 들어갈 수 있었어요. 사람 많을 거라고 듣기는 했지만, 이 정도로 많을 줄은 생각 못했답니다. 피그뮐러에 가실 분들은 식사 시간을 빗겨 가시길 추천 드려요.







우리는 피그뮐러 슈니첼(14.9유로)과 감자 샐러드 그리고 감자 스프(4.9유로)를 주문 했어요. 감자 샐러드는 얼마였는지, 기억이... 몇분 후, 접시보다 더 큰 슈니첼이 서빙되었습니다. 정말 크죠. 사실 돈가스와 뭐가 다르냐 싶기도 한데, 돈가스 소스 대신 저 위에 얹혀 있는 레몬즙을 뿌려서 조금 상큼함을 가미해주는데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그리고 원래 슈니첼은 돼지고기가 아니라 송아지 고기를 쓴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곳은 돼지고기에요.







감자 샐러드는 금액에 비해 너무 평범했지만, 스프는 몸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느낌이었어요. 두 분이서 주문하신다면, 슈니첼을 1인 1슈니첼은 피하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두 명이서 먹기에는 조금 부족하고, 한명이 먹기에는 좀 많고... 요 정도로 주문하신다면 적당할 거에요. 


그럼 이만... 먹겠습니다.















위에 있는 사진은 피그뮐러 2호점이랍니다. 그리고 아래 사진은 본점이에요. 아마도 본점은 예약 안했다면, 힘들거에요.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