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브로브니크 럭셔리 빌라, 

Villa Glavic


크로아티아 여행을 하면서 두브로브니크에서만큼은 좋은 곳에서 자야겠다는 생각에 이곳을 선택하게 되었다. 사실 두브로브니크에는 훨씬 비싼 럭셔리 호텔들이 많은데 비싸도 너무 비싸기에...


두브로브니크의 Excelsior Hotel 이라던지 Hotel Argentina 와 같은 럭셔리 호텔들은 구시가지와 약 10~15분 정도 떨어진 거리에 위치해 있는데, 이곳도 Hotel Argentina 바로 앞에 위치해 있었다. 







아마도 구시가지의 모습을 멀리서 바라보기 좋은 위치이기 때문에 럭셔리 호텔들이 몰려있는지도 모르겠다. 호텔 테라스에서 보면 아래처럼 구시가지가 한눈에 보인다.







Villa Glavic은 길 건너편의 Hotel Argentina 와 같은 곳인듯, 호텔 체크인/아웃과 조식이 Hotel Argentina 에서 이뤄졌다. 


방은 그리 크지 않지만, 엔틱한 느낌이 호텔의 럭셔리함을 더해주고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런 느낌은 안좋아하는데...











호텔 예약 시, 허니문 여행이라고 표기를 해놓으면, 아래처럼 샴페인 룸서비스를 무료로 해준다.







창밖으로도 두브로브니크의 구시가지가 보였다. 아,,, 하지만 이 방은 바로 앞 나무가 시야를 가렸다... 이런...







욕실의 용품은 모두 록시땅 제품을 사용하고 있었다. 이래서 호텔 요금이 비쌌으려나...











하지만 이 호텔은 두브로브니크 구시가지와 도보로 10~15분 정도 걸리기 때문에 구시가지로 한번 내려가게 되면 쉽사리 돌아올 생각을 못하게 된다. 그리고 반대로 돌아오는 길은 오르막길이다. 하루종일 구시가지에서 놀다가 밤늦게 구시가지 야경을 보면서 돌아오면 된다. ^^;







조식은 Hotel Argentina 에 있는 식당에서 먹을 수 있다. 확 트인 아드리아해를 바라보면서 한국에서는 느껴볼 수 없는 여유롭게 먹는 아침식사는 이 호텔의 가장 맘에 드는 점이었다. 































자그레브에서 빌렸던 렌트카를 두브로브니크에 도착하자마자 반납해서 호텔에서 구시가지까지 걸어다녔지만, 구시가지에서도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다. 다만, 주차비가 많이 나간다. 호텔에서 구시가지까지는 도보로 10~15분이 걸리므로 충분히 걸어다닐만 하다. 또한 가는 길목에는 해수욕을 할 수도 있어서 반나절 해수욕을 하는 것도 괜찮은 여행이 될 듯 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