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돌라츠 시장(Tržnica Dolac)


반 옐라치치 광장을 정면으로 보았을 때, 좌측 골목 계단으로 올라가면 돌라츠 시장(Tržnica Dolac)이 있다. 아침 일찍 여는 시장은 해가 중천에 왔을때 쯤이면 모두 문을 닫는다. 주로 과일들을 많이 파는데 값도 싸고 정말 신선했다. 그외 야채, 화훼 등을 판매한다. 어느 나라를 가더라도 가장 현지 분위기가 나는 곳이 바로 시장인데, 이곳도 역시 현지 분위기 물씬 풍기는 곳이다.
















○ 트칼치체바 거리(Ul. Tkalčićeva)


돌라츠 시장 바로 뒤로는 유명한 카페 거리가 있는데, 바로 이곳이 트칼치체바 거리(Ul. Tkalčićeva)이다. 길 양쪽으로 카페와 레스토랑이 줄지어 있는데, 구시가지를 걷다가 지치면 이곳에서 커피 혹은 음료를 시켜놓고 잠시 휴식을 취하는 것도 좋다. 그야말로 자그레브 사람들의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스톤 게이트(Kamenita Vrata)


트칼치체바 거리에서 얼마 멀지 않은 약 3분 정도 골목을 걷다 보면 자그레브의 대표적 상징물인 스톤 게이트(Kamenita Vrata)를 마주할 수 있다. 가는 방법은 맨 아래 지도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이곳은 1266년에 지어진 곳인데, 1731년에 화재가 일어나 이곳 대부분이 소실되었지만, 저 안에 있는 성모마리아 그림만 유일하게 불타지 않았다고 해서 더욱 유명해진 곳이다. 이렇게 신성한 장소로 알려지게 되고 사람들은 그 신성함에 기대기 위해 작은 예배당을 설치하여 소원을 빌기 시작했다고 한다.















아래 사진의 가장 어두침침한 곳이 바로 예배당이다. 성모마리아 그림 앞에서 기도하시는 분도 있고, 저기 있는 작은 예배당,, 사실 교회 혹은 성당에서 볼 수 있는 긴 의자인데, 그곳에 앉아 소원을 비는 사람들도 있다. 이날 무슨 행사였는지는 모르겠으나, 기마대가 작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었다.







각각의 위치는 서로 2분 정도 거리에 있으며, 아래 지도를 보면 쉽게 찾아갈 수 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꼭 가보고 싶은곳중 한곳인 크로아티아이네요.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14.07.17 2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