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스키 크룸로프에서 할슈타트로 이동하면서 해가 다 져버렸습니다. 저녁 7시 10분에 도착했는데, 확실히 겨울이라 컴컴하더라구요. 처음 맞이한 할슈타트의 모습은 컴컴함 자체였습니다. 하지만, 선택한 숙소는 너무 완벽했어요. 제가 예약했던 숙소는 바로 Gasthof Pension Grüner Anger 였습니다.


아래 사진이 바로 객실이에요. 방도 욕실도 넓고 깨끗하죠. 발코니가 있는 방이 2인 1박에 92 유로 였어요. 정말 저렴하죠. 할슈타트 선착장과 가까운 곳은 한화로 20만원이 넘었는데, 거의 반값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네요. 우리가 사진에서 보던 그 할슈타트까지는 약 500m 정도 떨어져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그 사이가 오르막길도 아니며 한 10분 정도면 할슈타트 입구까지 천천히 걸어 도착할 수 있어요. 가는 동안 보이는 경치도 좋았구요.











할슈타트에서는 밤 늦게 저녁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 몇군데 안된다는 말을 들어서 저녁 식사를 어디서 해야하나 걱정을 많이 했는데요. 펜션에서는 저녁 식사도 제공해주고 있었어요. 단, 미리 예약을 할때 함께 예약을 해야 합니다. 추가 요금이 있거든요. 요금은 인당 13유로 였습니다. 그리고 저녁 7시 30분 안에 도착하지 않으면 저녁 식사를 드실 수 없답니다. 우리는 짐을 풀어놓자마자 1층으로 저녁 식사를 먹으러 갔어요. 











빵이 제공 되면서 저녁 식사는 시작됩니다. 메뉴는 딱 둘이구요. 아마 그때그때 다를거에요. 생선 요리와 스테이크 두 종류인데, 우리는 각각 하나씩 주문했어요. 그런데 이거... 그냥 음식만 딸랑 나오는게 아니라 애피타이저에서부터 후식까지 코스 요리에 버금갈 정도 였어요. 맛도 서비스도 정말 대만족이었어요.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 창문 열어 처음 맞이한 할슈타트. 고요함 속에서도 할슈타트의 아름다움은 감출 수 없더라구요. 아래는 숙소에서 보이는 전경이에요.











눈 뜨자마자 동네 한바퀴를 돌고 난 후, 바로 아침 식사를 하러 들어갔어요. 조식은 숙박료에 포함되어 있어서 따로 요금을 내지는 않았어요. 너무 일찍 나왔는지,, 아무도 없더라구요. 메뉴도 다양하고 맛도 정말 맛있었답니다. 아침이라고 조금만 먹으려 했건만, 다섯 접시보다도 더 먹었던 듯 한데...



















숙소도 좋고 음식도 정말 만족스러웠지만, 가장 좋았던 것은 이곳 직원들의 친절함이었습니다. 그리고 1박만 하는 우리가 캐리어를 끌고 다녀야 했는데, 체크아웃 시간이 훨씬 지나도 잘 맡아주시더라구요. "가스트호프 펜션 그뤼너 앵거" 정말 추천하는 곳입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할슈타트에서 1박을 하셨군요? 정말 멋지지 않나요? 새벽에 호수 위로 피어오르는 물안개는 정말 장관이었어요 ㅎㅎ

    2016.02.14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6.05.03 21:39 [ ADDR : EDIT/ DEL : REPLY ]
    • 링크 알려드릴게요. (주소 들어가지 않으면 다시 말씀해주세요.)

      https://www.booking.com/hotel/at/gasthof-pension-gruner-anger.html?aid=850101&label=postbooking_confemail;pbsource=conf_email_hotel_name

      2016.05.03 23:03 신고 [ ADDR : EDIT/ DEL ]
  3. LDKOR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혹시 이 숙소에 헤어드라이기가 있었는지 기억나시나요 ?

    2018.06.07 0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제가 묵었던 방에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런데, Host에게 요청하면 충분히 대여해주실 거에요.

      2018.06.07 00:2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