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lata Ulick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23 [Czech] 프라하 성 투어(2) - 구왕궁, 성이르지 교회, 황금 소로
국외 여행/체코2016. 1. 23. 17:19




프라하성 투어의 두번째 이야기 입니다. 성 비투스 성당을 돌고 나면 출구 좌측으로 넓은 광장이 나옵니다. 성 비투스 성당은 좌측에 두고 광장을 쭉 따라 나가다 보면 우측에 두번째 코스인 구왕궁이 있습니다.







사실 구왕궁은 전체가 개방되어 있지는 않아요. 저도 전체가 다 개방되었을거라 기대하고 갔는데, 조금 실망했답니다. 왕가에서 어떻게 이곳에서 살아왔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단지 그 당시 방의 그림들, 물품들, 가구 등등만 놓여 있을 뿐, 일부의 방들만이 개방되어 있답니다. 현재 대통령 집무실로도 사용되고도 있다는군요.



















구왕궁을 나서면 성 비투스 성당 뒤로 먹거리들이 우리를 위해 기다리고 있어요. 투어 중에 출출해질 때도 되고 배도 조금 채워야겠죠. 뜨르들로가 이곳에 빠질 수는 없겠죠. 하지만, 이번엔 감자칩을 사먹었습니다.















그 앞으로는 분홍색 바탕의 작은 건축물이 있는데요. 이곳이 바로 성조지 교회,, 음,, 성 이르지 교회라고 더 많이 알려져 있죠. 프라하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라고 합니다. 교회를 정면으로 바라보면 위로 두 개의 우뚝 솟은 첨탑이 보이는데, 아담과 이브를 상징한다고 하네요.







교회 안은 생각보다 아담합니다. 안쪽에는 성 루드밀라의 성체가 석관에 안치되어 있어요.











숏타임 투어의 마지막 코스는 황금 소로(Zlata Ulicka) 입니다. 옛날에는 이곳이 연금술사들의 보금자리였다고도 하고, 금박 장인들이 살았다고도 합니다. 허름한 골목이 지금은 프라하 성 안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곳이 되었어요.


그냥 골목처럼 보여서 무료로 들어갈 수 있을거라 생각되지만, 유료 입니다. 투어 입장권이 없으면 입구에서 막아요. 


1층에 있는 몇몇 집들은 상점으로 변했고, 또 다른 몇몇 집들은 옛 모습을 박물관처럼 그대로 보관해서 전시해두고 있습니다. 2층은 저 끝까지 쭉~ 이어져 있습니다. 중세의 무기류들이 전시되어 있죠. 


이 골목에는 프란츠 카프카의 작업실도 있는데, 지금은 그냥 상점으로 변해 있었습니다. 건물 벽에 Pranz kafka 라고 새겨져 있어서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관광객들이 너무 많아 이 골목의 참 모습을 사진으로 보여드리기에는 힘들었지만, 사실 알록달록한 멋진 거리랍니다.







아래.... 저것도.... 만지면서 소원을 비는 건지... 각국의 사람들이 박장대소를 하면서 포토 타임을 갖는 곳이었습니다.







성 아래로 내려가다 보면 프라하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오는 곳이 있습니다. 현재와 과거가 공존해 있는 프라하. 정말 아름답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