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트비체에서 1박을 하기 위해 예약했던 숙소는 Villa Plitvica 였다. 사실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P1 에 있는 호텔을 예약하고 싶었지만, 남는 방이 전혀 없었다. 예약 가능한 호텔이 없더라도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주변에는 Villa Plitvica 와 같이 그림같은 숙소들이 많이 있다.


아마도 가장 궁금한 것은 금액이 아닐까? 날짜마다 기간마다 다르겠지만, 한화로 13만원에 이곳을 예약(http://www.agoda.com)할 수 있었다. 


이곳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의 P3 지점과 매우 가깝다는 점이다. 걸어서 약 10분 정도면 도착할 수 있는 거리에 P3가 있고, 이곳에서 배를 타고 이동을 하면 된다.







예약을 마치고 나면, 도착 며칠을 남기고 아래와 같은 메일이 온다.


Dear,

We are looking forward to your arrival.

Villa Plitvica is located 400 meters away from the entrance (to the National park).You can leave your car at Villa Plitvica’s parking , and take a walk to the entrance of the National park.The parking is open and free. In order to find us more easily , we are sending you instructions about the arrival route.

If you are coming from the following routes:

Zagreb – Plitvica Selo

If you are coming from Zagreb to Dalmatia, 25 km afterwards Slunj, after Grabovac, in Seliste Dreznicko, you will find a turn, a road going uphill towards Saborsko and Josipdol. Take a right there and after 4 km of panoramic driving , in the village of Poljanak, take a left downhill towards the Plitvica Selo. Drive for another 4,5 km through the forrest, cross the wooden bridge and once you reach the ramp, turn right. After 300 meters take another right and you are there.

Zadar – Plitvica Selo

If you are coming from Zadar, take the exit Gornja Ploca (the second exit after the tunnel Sveti Rok), and fu...







숙소에 도착해서 짐을 풀고 나면 숙소 아주머니께서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이 시작된다. 어떤 코스는 얼마나 걸리고 어떤 코스는 추천을 한다 등등 지도를 보시면서 친절하게 알려주신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조식은 어떤 것을 할지 선택하면 된다. 정말 친절하신 분이었다.


불행히도 숙소 내부를 찍은 사진이 모두 사라져버렸다. 하지만 아주 좁지 않으면서도 안락한 방이었다. 


조식은 대략 이렇게 나온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P2에서 상류를 향해 2시간 정도 걷다보면 어느새 ST3 구역에 도착하게 된다. 가장 상류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이곳에는 상류까지 트래킹을 하고 온 사람들을 위해 먹거리와 휴식처를 제공한다. 그리고, 다시 하류의 ST2 (Entrance2)와 ST1 (Entrance1) 까지 우리를 데려다 줄 기차가 정차하는 곳이다.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의 트래킹 코스 곳곳에는 이렇게 푯말로 그 방향을 알려준다. 







아래 보이는 이 하얀색 세 칸짜리 버스가 바로 기차이다. 기차는 따로 표를 끊지 않고 탈 수 있다.







약 10~15분 정도를 기차를 타고 급경사를 내려가다 보면 ST2와 ST1에 도착할 수 있는데, 하차는 둘 중 어느 곳에서든 원하는 곳에서 할 수 있다. 나는 바로 ST1 으로 이동하여 플리트비체의 하류와 가장 큰 폭포를 보기로 했다.







이곳이 바로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의 대표적 View Point 인데, 바로 ST1에서 큰 폭포(VELIKI SLAP) 방향으로 이동하다 보면 볼 수 있다.







저 멀리 보이는 큰 폭포(VELIKI SLAP). 반대편에서 봐도 그 웅장함을 알 수 있었다.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을 다니다보면 이렇게 해발고도(?)를 알려주는 표지판을 볼 수 있다. 그나저나 이 맑은 청록색의 호수는 어떻게 이런 색을 띌 수 있을까... 사람들이 맑은 호수 근처로 다가가면 그 맑은 물 안의 고기들이 먹이를 주는 줄 알고 가까이 접근하기도 한다.























하류지역은 이렇게 급류가 센 지역 가까이로 건널 수 있는 다리가 만들어져 있어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조금 더 가까이서 느낄 수 있었다.











자연의 신비로움과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던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크로아티아 여행의 필수 코스가 될만한 곳이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