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랜드마크이며, 비엔나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는 성 슈테판 성당을 다녀왔습니다. 짧은 일정이라도 꼭 가봐야 할 곳은 가봐야죠. 


137m의 높은 첨탑과 독특한 성당 지붕의 모자이크 모양, 정교한 실내 조각과 웅장한 분위기. 말로 하고 글로 쓰는거야 이렇게 간단하지 실제로 마주하면 그 규모에 놀랍니다. 이곳은 모짜르트가 결혼식을 올린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죠.  



























성당 내부에는 북측 탑을 올라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가 있답니다. 물론 탑 입장료도 있죠. 오디오 가이드 따위 필요 없습니다. 그냥 5.5 유로 짜리 티켓을 구매해서 올라갔어요. 탑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는 6명정도만 탈 수 있는 매우 협소한 엘리베이터입니다. 그래서 대기시간이 조금 있어요. 저 위까지 걸어서 안올라 가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죠.











탑에 올라가면 모자이크 지붕을 좀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요. 거뭇거뭇한 성당의 벽면 색상과는 다르게 알록달록 하답니다. 정면으로는 비엔나 시내가 한 눈에 다 보이고, 아래를 내려다보면 아찔하지만 슈테판 광장의 아가지가함도 볼 수 있죠. 한가지 아쉬운 점은 아직까지도 곳곳에 전쟁의 폐허로 보수 공사가 진행 중이라는 것!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슈테판돔을 갔어도 대충 흟어보고만 나왔었는데, 오히려 사진으로 보니 더 자세하게 볼수있는거같습니다.^^

    2016.02.25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앞으로는 더 디테일한 부분도 놓치지 않아야겠네요 ^^

      2016.02.25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프라하와 체스키 크룸로프를 거쳐서 방문한 다음 도시는 오스트리아의 할슈타트였어요. 체스키 크룸로프에서 차로 3시간 거리 떨어져 있는 할슈타트. 이곳을 시작으로 짧은 일정의 오스트리아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체스키의 여행을 마치고 그곳에서 4시쯤 차를 이용해 할슈타트로 이동했는데, 이미 말했듯 3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라서 할슈타트는 너무 어두워 아무것도 볼 수 없었어요. 숙소에서 하룻밤을 보낸 후 다음날 진정한 할슈타트를 보게 되었죠. 이곳은 마치.. 그림!! 그냥 그림이었어요. 이곳을 표현할만한 다른 단어가 떠오르지 않네요. 


할슈타트에서도 볼만한 곳은 상당히 있답니다. 하지만 제가 방문한 시기가 동절기라서 그 유명한 소금 광산도 문을 열지 않고, 덩달아 케이블카도 운행을 하지 않았답니다. 그 덕에 전망대도 물건너가고... 하지만 그런 곳들을 가보지 못하더라도 마을 전체를 천천히 둘러보는데 반나절이 넘는 시간이 걸렸어요.











할슈타트에서 기차를 타고 빈으로 이동했어요. 역시나 할슈타트에서 오후 늦게 출발을 했던지라 빈에 밤 8시쯤 도착했죠. 다음날을 기약하며 바로 숙소로 갔습니다.


제가 맞이한 빈에서의 둘째날은 때마침 일요일이었어요. 일요일은 왕궁예배당에서 오스트리아 빈소년 합창단이 직접 불러주는 성가와 함께 하는 미사에 참석할 수 있답니다. 여행 전에 미리 예약을 해서 갔어요.







도시 전체가 문학과 미술 그리고 음악의 도시인지라 곳곳에 조각상과 미술관 그리고 공연장들이 있어요. 오스트리아에 특히 빈 여행을 할 계획이시라면 음악과 미술에 대해 미리 알아두는 게 많은 도움이 될 거에요. 이 부분이 이번 여행에서 제가 가장 후회하는 부분이랍니다. 무식이 죄라고 이런 부분들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았다면 빈 여행이 조금 더 재밌었을텐데...


공연은 직접 보지 못했지만, 벨베데레 궁전에서 전시중인 클림트(KLIMT)의 그림은 실컷 보고 왔어요. 직접 보지 않으면 그 작품들의 진정한 가치를 알 수 없답니다. 너무 달랐어요.







벨베데레 궁전 이후에는 발길 닫는 곳으로 마냥 걸었습니다. 게른트너 거리더라구요. 명동같은 느낌이랄까.. 거리를 걷다보면 슈테판 대성당과 마주하게 된답니다. 성당의 웅장함은 보는 이들을 압도하죠.















빈이라는 도시는 예술적인 부분 외에도 다양한 디저트가 빠질 수 없는 부분이죠. 주말에는 문을 닫는 곳들이 많아서 그리고 날씨도 매우 추워서 그런 이유도 있지만, 까페를 세군데나 들렸어요. 명성에 걸맞는 디저트도 있고 아닌 것도 있었지만, 대부분 만족스러웠습니다.











마냥 아쉬웠던 오스트리아 여행 일정. 다음에는 많은 것을 공부한 후 다시 찾아볼 생각입니다.


오스트리아 편 업데이트를 완전히 끝낸 시점에서 링크 정리 해드릴게요.


1. 여행

- 비엔나 공항 가기 : http://jooony.tistory.com/435

- 왕궁 예배당 미사 보기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빈소년-합창단과-함께하는-왕궁-예배당-미사

- 벨베데레 궁전과 클림트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벨베데레-궁전에서-클림트를-보다

- 성 슈테판 대성당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성-슈테판-대성당stephansdom

- 모차르트 하우스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모차르트-하우스-Mozarthaus

- 비엔나 이모저모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비엔나-이모저모

- 비엔나 야경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비엔나의-밤

- 할슈타트 1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할슈타트-Hallstatt-1

- 할슈타트 2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할슈타트-Hallstatt-2


2. 숙소

- [비엔나] 비엔나 소미네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비엔나-소미네-집

- [할슈타트] Gasthof Pension Grüner Anger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할슈타트-숙소-Gasthof-Pension-Grüner-Anger


3. 맛집

- 카페 자허(Cafe Sacher)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카페-자허-Cafe-Sacher

- Figlmueller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슈니첼-맛집-Figlmueller

- 카페 데멜(Demel)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카페-데멜-Demel

- 카페 모차르트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카페-모차르트Cafe-Mozart

- 아카키코(Akakiko)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아카키코Akakiko

- [할슈타트] Cafe derbl : http://jooony.tistory.com/entry/Austria-할슈타트-Cafe-derbl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좋은 정보네요! 내년에 체코, 오스트리아 갈 예정인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포스팅 삭제하지 말아주세요 ㅠㅠ 정독해야할 것 같습니다.

    2016.05.01 17:0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