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여행/대만2015. 1. 2. 13:15




홍마오청-진리대학-담강중학교 이 세 곳을 모두 보고도 해가 넘어가지 않았다면, 워런마터우(어인마두)에서의 노을 감상을 추천한다. 워런마터우는 담수이역 2번 출구에서 홍26번 버스를 타고 종점까지 가면 되는데, 홍마오청-진리대학-담강중학교를 보고 이동하는 분들이라면 홍마오청 앞 버스 정류장에서 홍26번을 타면 된다.


현지 시간으로 4시 50분 벌써 해가 많이 기운 상태였는데, 저 해도 30분 정도 지나면 모두 사라져버린다. 그래서 단수이의 노을을 보고 싶다면, 단수이 선착장 근처의 해안 산책로에서 보던지, 아니면 조금 일찍 서둘러 워런마터우에 와야 한다.







단수이 건너에 있는 빠리 해안 공원. 오늘 날씨가 그리 좋지 않아서인지, 서쪽 하늘에도 뿌옇고 빠리가 보이는 단수이 강쪽도 뿌옇다. 























워런마터우의 자랑거리인 정인교.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를 본따 만들었다는데, 사실 그 규모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다. 이름이 연인의 다리인만큼 연인들을 위한 장소이다. 현지에서는 연인끼리 이 다리를 건너면 헤어지게 된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왜 함께 다리를 건너면 사랑이 이루어진다고 알려졌는지 모르겠다. 


이 다리 건너편에는 "Love" 라는 글자가 불빛을 환하게 비추고 있는데, 기념 사진 찍는 사람들, 거리 공연 보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미신을 믿든 안믿든 "Love"쪽에서 다리를 건너면 잔잔한 단수이 강과 운치있는 산책로가 있으니 꼭 건너야하고, 강쪽에서 건너면 "Love" 앞에서 사진을 쾅 찍어야 하니 다리를 건너야한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유롭게 걷기 좋겠네요!

    2015.01.02 2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진으로 보기에는 산책길이 짧아보이는데, 600~700m정도는 될 겁니다. 석양과 함께 가로등에 불이 켜지면 그 분위기에 한참동안 걷지 않을 수가 없어요.

      2015.01.03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2. 워턴마러우 참 좋죠~
    전 겨울에 가서 그런지 바람도 많이 불고 춥긴했지만,, 좋았어요 ㅋㅋ

    2015.01.04 0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뚜벅이 여행 중 차분히 쉬면서 볼 수 있는 곳이었죠. 겨울에 가셨다면 강바람때문에 추우셨겠는데요 ^^

      2015.01.06 19:02 신고 [ ADDR : EDIT/ DEL ]

국외 여행/대만2015. 1. 1. 21:35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의 로맨틱한 배경이 된 곳이 바로 진리대학과 담강중학교이다.


● 진리대학


홍마오청 기념품샵 옆으로 적당한 크기의 문이 있는데, 이곳이 홍마오청과 진리대학을 바로 잇는 문이다. 진리대학은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만 일반인에게 오픈을 하고 있다. 


곳곳에 놓여진 벤치, 그리고 잘 가꿔진 정원은 여행으로 지친 발걸음을 잠시 쉬어가게 만든다.



 
















● 담강중학교


"말할 수 없는 비밀"의 남자 주인공인 주걸륜이 실제로 졸업한 곳이기도 하다. 진리대학 정문을 나와 좌측으로 아래와 같은 길을 따라 약 3~5분 정도 걷다보면 담강중학교 정문에 도착할 수 있다.







정문에 도착하면 영문에는 High school 만 보이는데, 중학교와 고등학교가 함께 있는 곳이다. 진리대학과 마찬가지로 오후 4시까지만 관광객에게 오픈을 하며, 관광객이 방문할 때에는 신분증 혹은 여권이 필요하다. (내가 들어갈 때에는 신분증을 확인하려 들지 않았다.)



 




학교의 규모만 봐서는 중고등학교라기보다 하나의 단과대학과 같았다. 관광객 티 팍팍 내며 교정을 돌아다니다보면 마주치는 학생들이 호기심을 보이기도 한다. 이곳은 학교이고 이들은 수업중일 수도 있기 때문에 교정을 돌아다녀도 조용히 해야 한다.











정문을 통과해 쭉 걷다보면 학교 종탑이 보이고 종탑의 우측 방향으로 조금만 더 들어가면 "말할 수 없는 비밀"의 주요 배경이 된 교정과 마주한다. 교정 한가운데 야자수 나무가 이국적인 느낌을 준다.


아무도 없는 교정을 찍고 싶었는데 이곳은 끊임없이 4~5명의 관광객이 틈을 주지 않고 기념사진을 찍는데 여념이 없다. 결국.... 한명이 나와버렸다.















아이들이 체육시간이었나보다. 이들 사이에 껴서 돌아가는 길에 나도 그때 그.. 나의 학창 시절이 생각나게 만들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