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여행/대만2014. 11. 30. 23:57




타이페이에서 루이팡행 기차를 타서 약 40~50분 정도 지나면 루이팡(Ruifang) 역에 도착하게 되는데, 핑시선(Pingxi-Line) 여행은 대부분 루이팡 역에서부터 시작된다. 핑시선 여행은 핑시역 한군데만 둘러보는게 아니라 핑시선으로 이어졌던 옛 탄광 마을들을 둘러보는 것인데, 여러 마을을 내렸다 탔다 해야하기 때문에 One Day Pass 를 끊는게 좋다. 티켓 금액은 NT64, 한화로 약 2,200원 정도이다. 이 티켓만 버리지 않고 가지고 있다면 하루종일 핑시선의 여러 마을을 둘러보고 다시 루이팡까지 올 수 있다.







핑시선을 따라 이어지는 탄광 마을들 중에 처음으로 마주하는 곳은 루이팡 역에서 5분 거리인 허우통(Hou-Tong), 고양이 마을이다. 


이전 여행 정보 : http://jooony.tistory.com/entry/TAIWAN-%EA%B3%A0%EC%96%91%EC%9D%B4-%EB%A7%88%EC%9D%84-%ED%97%88%EC%9A%B0%ED%86%B5Houtong







남쪽은 이미 폐허가 된 공장과 탄광촌이 볼 만하고, 북쪽은 앙증맞은 고양이들의 애교가 볼 만하다. 이전 여행에서는 이 다리를 올라가보지 않았는데, 이번엔 한번 올라가보았다. 사실, 다리라기 보다는 예전에 광물을 나르기 위해 사용되었던 기찻길인데,이미 기찻길은 끊긴지 오래이고, 지금은 허우통을 가로지르는 지룽강의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는 곳으로 변해 있다.











폐허가 된 공장과 기찻길은 본래 모습이 조그마한 박물관에 모형으로 만들어져 있다. 바로 아래 기찻길이 그곳이었던 듯 하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남쪽보다는 북쪽 마을이 훨씬 매력적일 것이다. 남쪽도 많은 고양이들을 볼 수 있는데, 북쪽은 마을 곳곳에서 자는 고양이, 사람들에게 애교를 보여주는 고양이, 그리고 사람들을 개무시하며 도도하게 있는 고양이까지... 다양하게 볼 수 있다.























마을을 다 도는데 한 시간 정도면 충분하다. 이제 다시 허우통 역으로 가서 스펀으로 향하는 기차를 기다리면 된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외 여행/대만2013. 11. 25. 01:05

 

 

 

 

루이팡 역에서 핑시선 기차를 타고 약 5분 정도 이동하면 대만의 고양이 마을 허우통(Houtong)에 도착할 수 있다. One Day Pass를 끊었다면 핑시선 여러 역에 자유롭게 승하차 할 수 있기 때문에 허우통에 내려서도 같은 표를 이용하여 다시 다른 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기차에서 내려서 보이는 역사 밖으로 나가기 위한 이 계단에서부터 앙증맞은 고양이 그림이 이곳이 바로 고양이 마을임을 알려준다.

 

 

 

 

 

 

허우통(Houtong) 역사 내 전시된(?) 고양이 사진들. 요놈들을 볼 수 있단 말이지?? ^^

 

 

 

 

 

 

허우통역을 통과하는 기찻길을 기준으로 북쪽에는 고양이 마을(묘촌)이 있고, 남쪽으로는 석탄 및 금광 박물관 격의 박물관과 이미 폐허가 되버린 공장(Coal Dressing Plant)이 공원처럼 꾸며져 있다.

 

먼저 고양이 마을을 가기 위해 역사와 이어진 이 다리로 향했다. 이 다리에는 사람들이 쉴 수 있는 벤치 뿐만 아니라 고양이들이 쉴 수 있는 곳까지 만들어져 있었다.

 

 

 

 

 

 

다리 중간에 있던 허우통 약도. 이걸 보면 찾아갈 수 있으려나 ^^

 

 

 

 

 

 

마을에 들어서자마자 한마리가 요러고 있다. 모두 길고양이들이 대부분이지만 사람들의 손길을 거부하지 않는다.

 

여기도 고양이, 저기도 고양이. 사람들이 지나가든 말든 신경도 안쓰고 길바닥 한가운데 자고 있는 애들부터 사람들이 주는 먹이 다 받아 먹어가면서 애교부리는 녀석들까지...

 

 

 

 

 

 

 

 

 

 

 

 

 

 

 

 

 

 

 

 

 

 

고양이 마을 중간에는 이렇게 기념품 가게도 있다.

 

 

 

 

 

 

 

 

 

 

고양이 마을을 30분 정도 여기저기 걷다 보면 어느 정도 둘러볼 수 있다. 이제 남쪽으로 가보자.

 

핑시선에 있는 역사에는 역사마다 아래 역장 모형이 환하게 웃으며 반겨주고 있다.

 

 

 

 

 

 

남쪽으로 내려오면 식당과 박물관 그리고 생태 공원과 옛 공장을 볼 수 있다. 헛..! 이곳에서도 여기저기 고양이들이 널부러져 있다. 대부분 사람들의 손길을 거부하지 않지만, 조금은 경계하는 녀석들도 있었다.

 

 

 

 

 

 

 

 

 

 

 

 

 

 

생태공원 내에 보였던 고양이 집. 길고양이를 위해 만들어진 집이라고 한다. 이곳 마을 사람들의 고양이에 대한 사랑이 느껴진다.

 

 

 

 

 

 

여기가 바로 폐허가 된 Coal Dressing Plant 이다. 펜스로 막혀 있어서 안에 들어갈 수는 없다. 약간은 스산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허우통의 남쪽과 북쪽을 모두 둘러보면 약 1시간~1시간30분 정도 소요가 된다. 다시 허우통역으로 돌아가 핑시선 기차를 타야 하는데, 시간이 잘 맞지 않다면 한 시간을 기다려야 할지도 모른다. ^^; 허우통역에서 나올 때 미리 다음 열차 시간을 역장에게 문의해본다면 열차를 오래 기다리지 않고 바로 탑승할 수 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