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브로브니크의 구시가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은 케이블카를 타고 스르지산 전망대(Srd Hill Cablecar)를 가는 것이다. 해질녘 붉게 물드는 두브로브니크의 구시가지를 감상할 때 그 전경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스르지산 전망대 케이블카 매표소는 필레문과 플로체게이트의 중간에 위치하고 있는데, 필레문을 빠져나와 우측으로 혹은 플로체게이트를 빠져나와 좌측으로 쭉 이동하면 되지만 구시가지에서 성벽 중간으로 나가는 언덕길을 이용할 수도 있다. (아래 지도가 그 위치이다.)


케이블카 탑승장은 아래 매표소를 통과하여 약 3~5분 정도 오르막길을 올라가면 나온다. 케이블카 두 대가 수시로 운행을 하기 때문에 시간을 맞춰 간다던지 할 필요는 없다. 케이블카 티켓은 금액이 올라 성인 100Kn 이다. 참고로 6월부터 성수기 기간에는 자정까지 운행을 한다.











전망대에 도착해서 구시가지 반대편을 바라본 전경이다. 저 산 넘어 보이는 곳이 보스니아일 듯 한데..







전망대 2층에는 파노라마 레스토랑이 있어서 차한잔 혹은 식사 하면서 전경을 감상해도 될 듯 하지만, 그냥 봐도 충분하다. ^^; 6월초의 두브로브니크는 해가 져녁 8시가 되어도 다 지지 않았는데, 필자는 6시에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갔다. 이제 확 트인 전경만 감상하면 끝!! 좋은 뷰포인트를 선점하려고 해가 다 떨어질 때까지 자리를 비켜주지 않고 차지하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그런 사람들은 정말 우리나라 사람들뿐이었다. 조금 부끄러운 순간이었다. 







내전 발생 때 희생되었던 자들을 위해 세워놓은 십자가. 조금은 숙연해지기도 한다.























해가 지면 질수록 두브로브니크의 붉은 지붕은 더욱 붉게 물든다. 카메라에 미니어쳐 기능이 있다면 괜찮았을텐데..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