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10.15 [인제] 백담사
  2. 2014.10.08 [설악산]설악산 가을 산행
국내 여행/국내2014. 10. 15. 22:15





만해 한용운 스님의 "님의 침묵" 이 집필된 내설악의 대표적 사찰 <백담사>


속초 혹은 설악산 여행을 한 후, 미시령 터널을 거쳐 황태 마을을 지나 돌아오는 길에 잠깐 들려볼만 한 곳.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이렇게 생각하고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만해 한용운 스님이 머물면서 "님의 침묵"을 집필하셨던 내설악의 대표적인 사찰 백담사이다.


백담사는 백담 매표소에서부터 도보로 약 1시간 30분에서 1시간 50분 사이의 거리에 떨어져 있는데, 사찰 관계자가 아니라면 백담 매표소 옆에 있는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도보 혹은 백담 매표소에서 백담사까지 운행하는 버스를 타야 한다. 







백담사는 백담 계곡 위에 위치해 있어서 버스를 이용하든 도보를 이용하든 백담 계곡을 바로 옆에 둔 차가 한대 지나갈 정도의 길로 이동을 해야 한다. 백담 매표소에서 백담사까지 약 5km 정도의 거리이지만, 백담사까지 갈 때에는 도보로 이동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백담 계곡의 경치를 바라보면서 맑은 공기를 들이마시며 천천히 걷는 그 느낌이 정말 좋기 때문이다. 백담 계곡의 맑은 물을 보다보면 바로 계곡물에 뛰어들고 싶을 정도로 깨끗함을 느낄 수 있는데, 안타깝게도 계곡 아래까지 내려갈 수는 없다. 대한민국 어디에도 이렇게 맑은 계곡은 또 없을 것이다. 이렇게 걷다가 다시 백담사에서 백담 매표소로 돌아올 때에는 버스를 타고 오면 된다. 


"이렇게 먼 거리를 걸어가야해?" 라고 투덜거리며 걷지만, 걷다보면 백담 계곡의 한 폭의 그림같은 경치에 그 마음이 싹 풀어져 버린다. 















약 1시간 반 이상의 시간을 걷다보면 백담사의 수심교와 금강문을 마주하게 된다. 







우리에게 백담사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게 전두환 전 대통령이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매우 깊은 곳에 위치해 있어서 사람들이 좀처럼 찾기 힘든 사찰이었는데 이런 사찰을 세간의 눈을 피한 도피처로 이용을 했다니... 하지만 이곳은 아주 오래전 신라시대에 창건되었고, 만해 한용운 스님이 "님의 침묵"을 집필하면서 일제 침략에 항거한 독립운동의 유적지라 할 수 있다.







백담사는 상당히 큰 사찰인데, 특이하게도 사찰의 중심이 되는 대웅전이 없다. 잘은 모르겠지만, 극락보전이 그 역할을 대신하고 있는 듯 했다.


만해 한용운 기념관 앞에는 만해 한용운 스님의 흉상을 볼 수 있다. 기념관 외에도 교육관이 있는데, 템플 스테이에 참여하는 것도 괜찮을 듯 싶었다.



















'국내 여행 > 국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화] 장화리 낙조  (2) 2015.05.02
[강화도] 대룡시장  (2) 2015.04.21
[인제] 백담사  (0) 2014.10.15
[설악산]설악산 가을 산행  (0) 2014.10.08
[순천] 낙안읍성  (0) 2013.10.20
[순천] 순천만 국제 정원 박람회 2013  (0) 2013.10.17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 여행/국내2014. 10. 8. 23:58

 

 

 

 

가을 여행을 가기 위해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것은 개인마다 다르긴 하겠지만, 아무래도 단풍이 아닐까. 울긋불긋 단풍하면 내장산, 장성 백양사 등등 떠오르는 곳이 많다. 단풍이 보통 10월 중하순에 절정을 이루는 것을 비춰보면 10월초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빨리 단풍을 만날 수 있는 곳으로 가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서 난 설악산으로 향했다.

 

설악산은 여러 등산 코스가 있지만, 당일 코스로 가장 적합한 코드가 바로 "오색약수 입구 - 대청봉" 이다. 왕복으로 약 8시간 걸리는 코스이다. 오전 9시경에 오색약수 입구에 도착했는데, 이미 오색약수 입구 아래로 공영 주차장 및 호텔에서 운영하는 주차장들은 만차였다. 그래서 따로 마련된 임시 주차장을 이용할 수 밖에 없었는데, 오색약수 입구까지 걸어서 약 10분 걸렸다. 참고로 오색약수 입구 바로 앞에는 주차를 할 수 없다. 

 

 

 

 

 

 

어느 산이든 짧은 시간 안에 정상을 밟으려면 그 코스는 그만큼 힘들고 어려운데, "오색약수 입구 - 대청봉" 코스는 난이도 최상이라고 쓰여있었다. '최상이면 뭐 얼마나 힘들겠어?' 라는 생각으로 등산에 대한 근거없는 자신감이 발휘되어 8시간 코스를 더 단축시키겠다는 생각으로 조금더 빠르게 올라가기 시작했다.

 

30분쯤 올라갔을까, 높디 높은 가을 하늘이지만 조금만 더 올라가면 하늘이 손에 닿을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정상이 가까워 보이는 듯 했다.

 

 

 

 

 

 

 

 

 

 

설악산을 오기 전에 절정은 아니더라도 단풍에 의해 적당히 산 군데군데가 물들어있겠지라는 어느정도의 기대를 하고 왔다. 그러나 너무 일찍 와버린건지, 아직 생각만큼 단풍이 없었다. 그래도 단풍이 있는곳은 그 색깔만큼 화끈하게 물들어 있었다.

 

 

 

 

 

 

 

 

 

 

 

 

 

 

총 5.1km 중 2km 정도 오게 되면 그 이후부터는 이 코스가 정말 힘든 코스라는 것을 몸소 느끼게 해주는 끊임없이 올라가는 힘들고 지루한 등산로가 대청봉까지 이어지는데, 그렇게 힘들다고 앞만 보고 올라가다보면 바로 옆에서 도토리를 까고 있는 다람쥐도 울긋불긋 단풍 나무도 못보고 올라가버릴지 모른다.

 

이때부터 나의 희망은 대청봉까지 얼마 남았다는 길다란 표지판 뿐이다.

 

 

 

 

 

 

 

 

 

 

 

 

 

 

 

 

 

 

 

 

 

 

세시간 반쯤 지나니 비로소 대청봉에 도달할 수 있었다. 눈 앞에는 험준한 설악산의 여러 산봉우리가 시원한 가을 바람과 함께 나를 맞이하고 있었다. 아무래도 10월 셋째주 정도는 되어야 산 전체적으로 단풍이 들듯 했다. 대청봉 표식 앞에서 사람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사람들이 긴 대열을 이루고 있었다. 몰상식한 사람들이 기다리는 사람들을 무시하고 사진 찍다가 시비가 붙기도 하였다. 그게 뭐라고 30분이나 기다려서 사진을 찍는지... 바로 고개를 돌려보면 더 아름다운 모습을 사진에 담을 수 있는데...

 

이 날은 원래 비가 오기로 되어 있었는데 비도 오지 않고 구름 무리들이 산봉우리 곳곳에 걸려 있었다. 나를 포함해 산 전체를 삼킬 듯한 구름 무리들. 가슴을 뻥 뚫어줄 듯한 바다까지 보이는 설악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모습은 아니었지만, 나름의 웅장함과 오묘함을 느낄 수 있었다.

 

 

 

 

 

 

 

 

 

 

 

 

 

 

 

 

 

 

하산은 어디로 할까... 오색 약수로 내려가는건 너무 힘들 것 같고,, 한계령으로 넘어갈까 한참을 고민을 하다 한계령으로 내려가는 코스는 5시간이 넘는다는 말에 다시 오색 약수를 택했다. 다리는 점점 후들거리고 3km 정도를 내려갔더니 발목에 힘이 빠져 힘을 줄 수 없었다. 등산용 스틱을 가져올 껄.. 하는 후회가 밀려오는 순간이었다. 쉽게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는 교훈을 남긴 채, 나의 설악산 가을 산행은 끝이 났다.

 

 

 

'국내 여행 > 국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화도] 대룡시장  (2) 2015.04.21
[인제] 백담사  (0) 2014.10.15
[설악산]설악산 가을 산행  (0) 2014.10.08
[순천] 낙안읍성  (0) 2013.10.20
[순천] 순천만 국제 정원 박람회 2013  (0) 2013.10.17
[춘천] 물레길  (2) 2013.10.13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