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나 시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07 [Austria] 비엔나 여행, 비엔나 이모저모

왕궁 사이사이로 푸릇푸릇한 잔디와 그 잔디에 누워 여유를 만끽하는 사람들.. 그런 광경을 기대했지만, 가장 추운날 여행을 해서 상대적으로 한산한 거리 였습니다. 그리고 여행 전에 비엔나에 대해 공부를 하고 가지 않았기 때문에 액티브한 여행이 될 수 있었던 여행을 정적인 여행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그만큼 이번 여행은 아쉬움이 크게 남았습니다. 


한산한 거리, 하얀 건물들 그리고 그 옆으로 다닥다닥 같은 모양의 네모난 창문들... 비엔나는 저에게 차가운 도시로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 다시 한번 가봤으면 하는 곳이 되었구요.


하지만, 이곳은 문화와 예술의 도시 비엔나입니다. 곳곳에 동상이 세워져 있어서 그들을 기리고 있고, 건물의 옥상, 통로, 유리 창틀 등등에도 아주 세밀한 살아 움직이는 듯한 조각상들이 있었습니다. 















거리를 걷다보면 뒤에서 다그닥 다그닥 말발굽 소리가 들려옵니다. 그럴때면 내가 옛 유럽의 어느 곳에 놓여 있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요세프 2세 동상(Josefsplatz)도 보이네요. 위에서 아래로 뛰어 내려올 듯,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아래 보이는 곳은 국립 오페라 극장입니다. 유명한 오페라 공연이 매일밤 열리는 곳이죠. 성슈테판 대성당과 함께 비엔나의 랜드마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열리는 공연은 한달 전부터 예약을 해야 볼 수 있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여분의 표를 가지고 당일 좌석을 판매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아요. 그리고 오후 5시부터는 입석 표를 판매하고 있답니다.  







국립 오페라 극장 뒤로 성슈테판 대성당까지는 비엔나 최고 번화가인 케른트너 거리가 있습니다. 마치 서울의 명동을 온 듯한 느낌이죠. 하지만, 이곳은 화장품 가게만 있는 것은 아니랍니다. 















그들은 정말 클림트를 사랑하나 봅니다. 거리 곳곳에 클림트와 관련이 있는 기념품을 파는 곳들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