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그레브 여행

[크로아티아] 성 마가 교회 그리고 로트르슈차크 탑 자그레브의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성 마가 교회(Crkva Sv. Marka). 타일 모자이크의 지붕이 레고로 만든 듯한 모양 같아서 더욱 유명해진 교회이다. 지붕에 있는 두 문양중 왼쪽의 문양은 크로아티아를 상징하고, 오른쪽의 붉은색 문양은 자그레브시를 상징한다. 자그레브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이기도 하다. 교회 문앞에는 이렇게 장검을 들고 문을 지키고 있는 두 사내들이 서있다. 가까이가서 함께 사진 찍자고 말을 건내도 절대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 더운날 모자에 붉은색 스카프,, 그리고 자켓인지 망토인지 어깨에 둘러매고 정말 고생이 많다. 교회 뒷편의 지붕 모양도 역시 레고로 만든 모자이크 지붕 모양을 띄고 있다. 성 마가 교회를 등지고 바라보면 남쪽으로 반듯하게 난 도로가 있는데 약 1~2분만.. 더보기
[크로아티아] 돌라츠 시장, 트칼치체바 거리 그리고 스톤 게이트 ○ 돌라츠 시장(Tržnica Dolac) 반 옐라치치 광장을 정면으로 보았을 때, 좌측 골목 계단으로 올라가면 돌라츠 시장(Tržnica Dolac)이 있다. 아침 일찍 여는 시장은 해가 중천에 왔을때 쯤이면 모두 문을 닫는다. 주로 과일들을 많이 파는데 값도 싸고 정말 신선했다. 그외 야채, 화훼 등을 판매한다. 어느 나라를 가더라도 가장 현지 분위기가 나는 곳이 바로 시장인데, 이곳도 역시 현지 분위기 물씬 풍기는 곳이다. ○ 트칼치체바 거리(Ul. Tkalčićeva) 돌라츠 시장 바로 뒤로는 유명한 카페 거리가 있는데, 바로 이곳이 트칼치체바 거리(Ul. Tkalčićeva)이다. 길 양쪽으로 카페와 레스토랑이 줄지어 있는데, 구시가지를 걷다가 지치면 이곳에서 커피 혹은 음료를 시켜놓고 잠시 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