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맛집2014. 8. 28. 21:22

스테이크가 맛있었던 그 곳,


KONOBA Didov San


자그레브는 트칼리체바 거리와 반 옐라치치 광장 인근에 맛집이 많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 크로아티아 출장을 자주 다니는 지인에게 알게된 숨은 맛집을 찾아가보기로 했다. 







대부분 사람들은 성 마가 교회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로트르슈차크 탑 쪽을 발걸음을 옮기는데, 반대로 성 마가 교회 뒷쪽으로 가보면 알록달록 자그레브 구시가지의 분위기 있는 골목을 마주하게 된다. 그리고 이 골목을 걷다보면 마주하는 곳에 Didov San 이라고 하는 스테이크 맛집이 있었다.











오전 내 뚜벅뚜벅 구시가지를 여행하느라 허기진 상태라서 착석하자마자 스테이크와 한치 구이를 주문했다. 사이드 디쉬로는 프렌치 후라이. 길쭉하게 썰어져 있는게 아니라 둥글게 감자칩을 보는 느낌이었다.











주문했던 음식이 살짝 늦게 나오긴 했지만, 그래도 두툼한 육질의 미디엄 웰던으로 구워진 스테이크는 정말 맛있었다. 한치구이는 바로 위에 레몬즙을 뿌려 먹으면 또 다른 별미를 느낄 수 있었다.







스톤 게이트 바로 앞에도 괜찮은 스테이크 맛집이 있는데, 관광객의 발길이 많지 않아 조용하고 여유롭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이 곳이 더 맘에 들었다. 아래 지도를 참고하면 쉽게 레스토랑에 도착할 수 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그레브의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성 마가 교회(Crkva Sv. Marka). 타일 모자이크의 지붕이 레고로 만든 듯한 모양 같아서 더욱 유명해진 교회이다. 지붕에 있는 두 문양중 왼쪽의 문양은 크로아티아를 상징하고, 오른쪽의 붉은색 문양은 자그레브시를 상징한다. 자그레브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이기도 하다.











교회 문앞에는 이렇게 장검을 들고 문을 지키고 있는 두 사내들이 서있다. 가까이가서 함께 사진 찍자고 말을 건내도 절대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 더운날 모자에 붉은색 스카프,, 그리고 자켓인지 망토인지 어깨에 둘러매고 정말 고생이 많다. 











교회 뒷편의 지붕 모양도 역시 레고로 만든 모자이크 지붕 모양을 띄고 있다.







성 마가 교회를 등지고 바라보면 남쪽으로 반듯하게 난 도로가 있는데 약 1~2분만 천천히 걷다보면 바로 로트르슈차크 탑(Kula Lotrščak)에 도착하게 된다. 이곳에 올라서면 자그레브의 멋진 전경을 내려다 볼 수 있다. 단, 입장료는 10Kn


원래 이곳에는 종이 있었는데, 도둑을 맞았다고 한다. 그리고 이 탑의 이름도 그런 사건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안에서 올려다 본 모습이다. 벽면을 따라 계단이 있는데, 나무로 만들어져 있어 올라갈 때 발을 디디면 나무 특유의 삐걱대는 소리가 난다. 올라가다 보면 작은 미술관도 있어서 잠깐 들려 앉아 쉬면서 구경할 수도 있다.











로트르슈차크 탑 정상에 올라서 바라본 성 마가 교회. 이곳이 자그레브의 북쪽이다. 그리고 자그레브 대성당이 보이는 곳이 바로 자그레브의 동쪽 그리고 남쪽은 기차역 방향으로 자그레브의 시내가 한눈에 보인다.















성 마가 교회는 스톤 게이트에서 도보로 1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다. 그리고 성 마가 교회를 등지고 1~2분 정도 걸으면 로트르슈차크 탑에 도착할 수 있다. 참고로 대부분의 관광지가 근처에 1~5분 내외로 돌아볼 수 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