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나 시내에서 국제 공항까지 갈 수 있는 방법은 세 가지가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방법이 있죠. 


1. CAT (City Airport Train / 오스트리아 공항 열차)

2. S-Bahn (도시 고속 철도)

3. 공항버스


저는 S-Bahn 을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지하철로 접근하기도 편하고, CAT보다 금액 차이가 조금 나지만 시간 차이가 겨우 10분 정도 밖에 나지 않거든요. S-Bahn 은 중앙역(Wien Mitte/ Landstraße)에서 타시면 됩니다. 








아래 사진의 동그란 부분이 보이시죠? 이 마크를 따라가면 S-Bahn을 타실 수 있습니다. 타기 전에 먼저 티켓을 끊어야겠죠? 







오스트리아 지하철을 포함한 도시 고속 철도는 개찰구가 특별히 없습니다. 그래서 무임 승차의 유혹을 자주 느끼죠. 하지만 꼭!! 구매한 후 이용하세요. 


도착지는 FLUGHAFEN WIEN 으로 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저는 두 명을 선택해서 티켓이 4.6 유로 였습니다. 물론 편도였구요. 



















플랫폼도 잘 선택해야 빈 자리를 앉을 수 있답니다. 가는데 25분 정도 걸리기 때문에 꼭 앉을 필요는 없겠죠.











아래 사진의 중앙에 보이는 사람이 보이시죠. 무임 승차를 하다 사복 경찰에게 걸린 경우 입니다. 사복 경찰들은 정말 누가 봐도 그냥 승객이었는데, 3~4 개 역을 남겨둔 상태에서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티켓 검사를 하더라구요. 무임 승차를 하다 걸리면 50배라고 들었는데, 정확하지는 않네요. 저 자리에서 바로 돈을 내야 합니다.











자, 이제 티켓팅을 하고 탑승하러 가면 되겠죠? ^^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왕궁 사이사이로 푸릇푸릇한 잔디와 그 잔디에 누워 여유를 만끽하는 사람들.. 그런 광경을 기대했지만, 가장 추운날 여행을 해서 상대적으로 한산한 거리 였습니다. 그리고 여행 전에 비엔나에 대해 공부를 하고 가지 않았기 때문에 액티브한 여행이 될 수 있었던 여행을 정적인 여행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그만큼 이번 여행은 아쉬움이 크게 남았습니다. 


한산한 거리, 하얀 건물들 그리고 그 옆으로 다닥다닥 같은 모양의 네모난 창문들... 비엔나는 저에게 차가운 도시로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 다시 한번 가봤으면 하는 곳이 되었구요.


하지만, 이곳은 문화와 예술의 도시 비엔나입니다. 곳곳에 동상이 세워져 있어서 그들을 기리고 있고, 건물의 옥상, 통로, 유리 창틀 등등에도 아주 세밀한 살아 움직이는 듯한 조각상들이 있었습니다. 















거리를 걷다보면 뒤에서 다그닥 다그닥 말발굽 소리가 들려옵니다. 그럴때면 내가 옛 유럽의 어느 곳에 놓여 있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요세프 2세 동상(Josefsplatz)도 보이네요. 위에서 아래로 뛰어 내려올 듯,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아래 보이는 곳은 국립 오페라 극장입니다. 유명한 오페라 공연이 매일밤 열리는 곳이죠. 성슈테판 대성당과 함께 비엔나의 랜드마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열리는 공연은 한달 전부터 예약을 해야 볼 수 있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여분의 표를 가지고 당일 좌석을 판매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아요. 그리고 오후 5시부터는 입석 표를 판매하고 있답니다.  







국립 오페라 극장 뒤로 성슈테판 대성당까지는 비엔나 최고 번화가인 케른트너 거리가 있습니다. 마치 서울의 명동을 온 듯한 느낌이죠. 하지만, 이곳은 화장품 가게만 있는 것은 아니랍니다. 















그들은 정말 클림트를 사랑하나 봅니다. 거리 곳곳에 클림트와 관련이 있는 기념품을 파는 곳들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