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랜드마크이며, 비엔나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는 성 슈테판 성당을 다녀왔습니다. 짧은 일정이라도 꼭 가봐야 할 곳은 가봐야죠. 


137m의 높은 첨탑과 독특한 성당 지붕의 모자이크 모양, 정교한 실내 조각과 웅장한 분위기. 말로 하고 글로 쓰는거야 이렇게 간단하지 실제로 마주하면 그 규모에 놀랍니다. 이곳은 모짜르트가 결혼식을 올린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죠.  



























성당 내부에는 북측 탑을 올라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가 있답니다. 물론 탑 입장료도 있죠. 오디오 가이드 따위 필요 없습니다. 그냥 5.5 유로 짜리 티켓을 구매해서 올라갔어요. 탑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는 6명정도만 탈 수 있는 매우 협소한 엘리베이터입니다. 그래서 대기시간이 조금 있어요. 저 위까지 걸어서 안올라 가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죠.











탑에 올라가면 모자이크 지붕을 좀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요. 거뭇거뭇한 성당의 벽면 색상과는 다르게 알록달록 하답니다. 정면으로는 비엔나 시내가 한 눈에 다 보이고, 아래를 내려다보면 아찔하지만 슈테판 광장의 아가지가함도 볼 수 있죠. 한가지 아쉬운 점은 아직까지도 곳곳에 전쟁의 폐허로 보수 공사가 진행 중이라는 것!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슈테판돔을 갔어도 대충 흟어보고만 나왔었는데, 오히려 사진으로 보니 더 자세하게 볼수있는거같습니다.^^

    2016.02.25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앞으로는 더 디테일한 부분도 놓치지 않아야겠네요 ^^

      2016.02.25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짧은 일정이라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싶었지만, 비엔나의 이날 날씨는 정말 추웠답니다. 할 수 없이 또다시 실내로 향했죠. 그래서 이번에 간 곳은 벨베데레 궁전(Belvedere) 입니다. 구시가 둘레를 따라 이어진 링(Ring) 도로 바깥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곳에 위치해 있어요. 그래서 트램을 타고 이동해야 했습니다. 참고로 링 도로 안쪽은 구시가지가 있고, 링 도로를 따라 국립 오페라 극장, 국회의사당, 시청사, 빈 대학 등이 있답니다.



 




벨베데레 궁전은 상궁(Oberes Belvedere)과 하궁(Unteres Belvedere) 그리고 넓은 정원으로 이루어져 있어요. 상궁은 왕궁의 회화 갤러리로 주로 사용되고 하궁은 실제로 생활하던 공간이라고 하죠. 지금은 상궁과 하궁 모두 유명 화가들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어요. 대표적인 화가로 구스타프 클림트(Klimt)가 있죠. 클림트의 작품 중, "키스"와 "유디트"를 꼭 보고 싶었는데, 정말 좋은 기회였습니다.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키스" 라는 작품은 알고 계실거에요. 작품들이 찬란한 황금빛과 화려한 색채를 특징으로 유명하죠. 클림트가 어려서부터 금세공사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금을 자주 접했기 때문에 그런 화풍을 가지게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아래 사진은 오리지널 "키스" 가 아니라, 특별히 사진 촬영을 하라고 만들어 놓은 그림이었어요. 실내에서는 수많은 경비들이 두눈 크게 뜨며 사진 촬영하는 사람들을 가로 막는답니다. 















아.. 이런 멋찐 작품들을 어찌 그냥 한번 보고만 올 수가 있냐 이말이죠...... 그래서 몰래 몰래 몇 장만 찍어봤습니다. 그림에 문외한이더라도 그림 앞에 서면 하나하나 숨 막힐 정도로 놀라웠습니다. 


클림트의 작품 뿐만 아니라 에곤 쉴레(Egon Schiele)의 작품들도 상당히 많았습니다. 어디선가 많이 본듯한 그림일 거에요. 클림트나 에곤 쉴레 모두 20세기의 오스트리아 미술을 대표하는 화가들이에요. 


약 2시간이 넘는 갤러리 투어 중, 몰래몰래 어렵게 찍어온 사진들... 많이 부족하지만... 이런 작품들이 있었답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