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나 여행'에 해당되는 글 15건

  1. 2016.02.28 [Austria] 카페 데멜 (Demel)
  2. 2016.02.25 [Austria] 슈니첼 맛집, Figlmueller
국외 맛집2016. 2. 28. 15:34




명품 매장으로 가득찬 콜마르크스 거리 (Kohlmarkt Strasse) 초입에 위치한 카페 데멜. "황실의 베이커리"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곳이죠. 너무 늦은 시간에 찾아가서 진열장 안의 조각 케익들은 모두 동이 나버렸지만, 따뜻한 커피로 추운 날씨에 지친 몸을 녹일 수 있었습니다.


아인슈페너와 카페 라떼를 주문해서 한 시간 정도 앉아있었죠. 클림트와 에밀리도 이곳, 이 자리에서 데이트를 즐겼겠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외 맛집2016. 2. 25. 22:40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요리라면 뭐니뭐니 해도 슈니첼이죠. 그 중에도 슈니첼로 가장 유명한 피그뮐러(Figlmueller)를 찾아 갔습니다. 슈테판 대성당에서 상당히 가깝기도 하고, 꼭 슈니첼을 비엔나에서 먹고 가겠다는 일념도 강했고... 


그래서 피그뮐러 본점을 찾아 갔는데, 예약 안했으면 오래 기다리니 2호점으로 가라고 하더군요. 2호점도 그리 멀지 않습니다. 도보로 3분 정도? 본점에서 2호점의 위치를 알려주긴 하더라구요. 2호점에 도착했는데, 이곳도 마찬가지로 30분 정도 대기하다 들어갈 수 있었어요. 사람 많을 거라고 듣기는 했지만, 이 정도로 많을 줄은 생각 못했답니다. 피그뮐러에 가실 분들은 식사 시간을 빗겨 가시길 추천 드려요.







우리는 피그뮐러 슈니첼(14.9유로)과 감자 샐러드 그리고 감자 스프(4.9유로)를 주문 했어요. 감자 샐러드는 얼마였는지, 기억이... 몇분 후, 접시보다 더 큰 슈니첼이 서빙되었습니다. 정말 크죠. 사실 돈가스와 뭐가 다르냐 싶기도 한데, 돈가스 소스 대신 저 위에 얹혀 있는 레몬즙을 뿌려서 조금 상큼함을 가미해주는데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그리고 원래 슈니첼은 돼지고기가 아니라 송아지 고기를 쓴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곳은 돼지고기에요.







감자 샐러드는 금액에 비해 너무 평범했지만, 스프는 몸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느낌이었어요. 두 분이서 주문하신다면, 슈니첼을 1인 1슈니첼은 피하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두 명이서 먹기에는 조금 부족하고, 한명이 먹기에는 좀 많고... 요 정도로 주문하신다면 적당할 거에요. 


그럼 이만... 먹겠습니다.















위에 있는 사진은 피그뮐러 2호점이랍니다. 그리고 아래 사진은 본점이에요. 아마도 본점은 예약 안했다면, 힘들거에요.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