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여행/대만2014. 12. 4. 22:32

 

 

 

 

대나무의 마을로 유명한 징통. 이곳은 핑시선의 마지막 역이다. 이곳도 물론 석탄 광산의 마을이다.

각국의 언어로 소원이 적힌 죽통이 마을 입구부터 걸려있는데, 이 마을의 대표적 볼거리라고 할 수 있다.

소원을 적어 멀리 날리는 풍등은 풍등의 색에 따라 내포하는 의미도 다르고 풍등의 금액도 달랐는데, 죽통은 죽통을 매다는 줄의 색에 따라 가지고 있는 의미가 다르다고 한다. 죽통에 소원을 적어 매다는데 35 TWD 이다.

 

 

 

 

 

 

이곳이 마지막 역이라서인지 핑시선 기차가 한참동안 플랫폼에 머물러 있는데, 20~30여분의 정차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몰려 기차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다.

 

보통 핑시선 여행을 하게 되면 스펀역까지만 갔다가 다시 돌아가버리는데, 승객으로 가득찬 상태로 기차가 스펀역에 들어오기 때문에 앉아서 가는것은 엄두도 못낸다. 그럴 바에는 징통역까지 와서 징통역도 둘러보고 기차에서도 착석을 하여 루이팡까지 한시간이 넘는 동안을 이동하는게 나을 것이다.

 

 

 

 

 

 

 

 

 

 

 

 

 

 

 

 

 

 

징통역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이곳이 탄광 마을이었음을 알려주는 조각이 작은 로타리 한가운데에 있다.

또한 역 아래로 러브 브릿지라는 빨간 다리가 있는데, 그곳은 가보지 못했다.

 

 

 

 

 

 

스펀, 핑시에서 소원을 날리지 못했다면, 이곳에서 죽통에 소원을 적어 걸어놓아보자.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소원을 빌고 싶네요 ㅎㅎ

    2014.12.04 22: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징통보다는 스펀이나 핑시에서 천등 날리는게 더 기억에 남으실거에요 ^^

      2014.12.05 16:4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