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여행/대만2014. 12. 15. 21:43




대만 여행 셋째날, 타이페이 주변의 당일 여행지로 유명한 예진지(예류-진과스-지우펀) 코스를 가기로 했다. 역시나 지우펀의 해지는 모습을 보기 위해서 아침 일찍부터 서둘렀다. 예류를 가기 위해서는 타이페이 버스터미널 A동(타이페이 메인 스테이션 출구 K12, Z3)에서 1815번 버스를 탑승하면 되는데, NT96 의 버스비는 이지카드로 대신할 수 있다.  버스는 15~20분 간격으로 있는데, 탑승 후 약 한시간 반 정도 지나면 예류 지질 공원에 도착한다.


예류 이전 여행 정보 : http://jooony.tistory.com/entry/TAIWAN-%EC%98%88%EB%A5%98-Yehliu-Geopark

셋째날 여정 : http://jooony.tistory.com/entry/TAIWAN-%EB%91%90%EB%B2%88%EC%A7%B8-%ED%83%80%EC%9D%B4%EC%99%84-%EC%97%AC%ED%96%89-Prologue







전에 이곳에 왔을 때에는 폭우가 내려서 힘들었는데, 오늘은 해가 쨍쨍이다. 11월 이라지만, 대만의 11월은 상당히 더웠다. 


예류 지질 공원 입장료는 성인 NT80, 어린이 NT40 이다. 작년보다 NT30 이 올랐다..











그나저나 이곳은 평일이든 주말이든 항상 수많은 관광객들이 몰리는 듯 했다. 특히, 중화권의 단체 관람객들 때문에 지질 공원 내에서 사진 하나 찍기가 힘들었다. Queen's Head 앞에서 사진 찍는 것은 이번에도 포기했다.







두번째 오는 곳이지만, 파도와 바람이 많든 이 신비스러운 모습에 자연의 위대함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











아래 보이는 게 바로 촛대 바위이다. 비바람이 심한 날에는 이곳까지 접근하지 못하도록 막았었는데...



















아래 사진 한가운데 동그란 경계선 안에 들어있는게 바로 Queen's Head 이다. 바로 앞에 포토라인이 있는데, 포토라인 뒤로 정말 줄이 어마어마 했다.







버스 정류장과 예류 지질 공원 사이에 있는 85 커피 체인점에서 망고 스무디 가장 큰 것 하나를 사서 먹지 않으면 안될 정도로 더운 날씨. 가장 큰 사이즈를 주문 했는데, 우리나라 돈으로 4천원이 안되는 금액이었다. 이 정도 사이즈라면 우리나라에서는 7000원은 했을텐데.. 그나저나 정말 맛있다. 자..이제 진과스로~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곧 떠날 생각에 포스팅 정독 하였네요! 잘 보고 가요 ~

    2014.12.17 00: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지런히 포스팅 해드릴게요. 이제 겨우 반만 올린 상태라~

      2014.12.17 07:4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