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맛집2013. 11. 28. 23:34

 

 

 

 

동먼(Dongmen)역 5번 출구를 나가면 바로 융캉제로 이어지는데, 융캉제 입구의 바로 왼편이 딘타이펑 본점이다. 우리나라에서 먹어봤던 맛이라면 뉴욕타임즈의 입장이 이해가 조금 안되지만, 여튼 타이완의 대표적인 맛집이자 뉴욕 타임즈가 선정한 세계 10대 레스토랑 중 한 곳이 바로 딘타이펑(DIN TAI FUNG) 이다.

 

 

 

 

 

 

오랜 시간 기다려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일요일 늦은 저녁이어서였는지 겨우(?) 10분 기다렸다. 테이블 대기는 인원이 몇명이냐에 따라 대기 순서가 다르다. 그래서 였을까.. 혼자 방문했기 때문에 조금 빨랐을 지도 모르겠다.

 

여기 탐 형도 왔나보다. 딘타이펑 입구에 보도자료가 자랑하듯 붙어있었다.

 

 

 

 

 

 

바로 입구 앞에는 영어 뿐만 아니라 한국말도 조금 하는 분이 안내를 도와주고 있었다. 메뉴판도 한국어로 쓰인 메뉴판까지.. 간만에 주문은 편하게 할 듯..

 

 

 

 

 

 

1층으로 들어서니 오른쪽은 하나의 공장을 보는듯 위생적인 옷차림으로 샤오롱바오를 만들고 있었고, 반대편은 방문했던 사람들의 사진이 벽에 붙어 있었다.

 

 

 

 

 

 

 

 

 

 

2층으로 안내 받고 올라갔더니 역시나 사람들로 가득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안은 차분하고 정돈된 분위기랄까..

 

테이블에는 샤오롱바오 양념을 만드는 소스들이 놓여있고, 양념을 만드는 방법이 놓여있었다. 이쁘장한 직원분이 처음이냐 샤오롱바오 먹어봤냐 등등 물으면서 양념을 만드는 방법을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여기는 반찬도 따로 판다. ^^ 역시나 직원분이 친절하게 반찬은 어떤게 있는지 설명해준다. 볶음밥과 샤오롱바오를 주문했던지라 김치를 달라고 했다. 아래 보이는 김치는 대만식 김치다.

 

 

 

 

 

 

 

 

 

 

돼지고기와 그 안에 육즙이 가득 든 샤오롱바오가 나왔다. 양념장에 찍은 샤오롱바오를 숟가락에 얹어 젓가락으로 샤오롱바오 피를 잘라 육즙이 나오게 한 후 먹으면 된다.

 

 

 

 

 

 

주문했던 다른 메뉴는 새우 계란 볶음밥. 약간 싱거운 듯 하지만 그냥 먹어도 맛있었다. 두 가지 메뉴에 NT320.

 

 

 

 

 

 

 

 

 

 

이 분이 바로 입구에서 안내해주시던 분. 흔쾌히 함께 사진을 찍어 주셨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