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여행/일본2014. 1. 5. 23:53

 

 

 

 

작년 그 겨울을 잊지 못해 다시 한번 찾아간 홋카이도. 이번에도 그곳의 아름다움은 역시 실망시키지 않았다. 짧은 여행 일정이 야속할만큼...

 

작년 홋카이도의 여행이 하코다테가 목적이었다면 이번 홋카이도의 여행은 홋카이도의 한 가운데에 위치한 후라노와 비에이였다. 후라노와 비에이는 작은 도시와 작은 마을이지만 겨울에 마주한 두 곳은 환상 그 자체였다.

 

이번 여행은 비행기 시간과 렌트 때문에 일정을 계획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같은 시간과 같은 목적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여정을 풀어보려고 한다.

 

 

1일

 

인천 공항(12:00) - 신치토세 공항 도착(14:50) - 아사히카와 역 도착(17:30) - 렌트(18:00) 및 후라노 이동 - 후라노 Natulux Hotel (19:20) -  닝구르 테라스 (20:20) - 마사야 저녁 식사(21:00) - 호텔 이동

 

 

대한항공이 아닌 T'way 항공을 타고 갔더니 비행기 도착 시간은 약 오후 3시. 이번 여행에는 렌트를 해야했기 때문에 후라노역에서 렌트를 하려고 했지만, 후라노와 비에이의 겨울에는 렌트 사무실이 저녁 6시에 모두 문을 닫거나 영업소 영업을 하지 않았다. 신치토세에서 후라노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으로는 렌트를 할 수 없어서 아사히카와까지 JR 고속 열차를 타고 이동하여 아사히카와에서 렌트 성공!

 

 

 

 

 

 

 

 

 

 

 

 

 

 

2일

 

토리누마 공원(08:30) - 후라노 치즈 공방(09:30) - Furano Delice Honten (10:10) - 팜 토미타 (11:30) - 코다마야 점심 식사(12:00) - 파노라마 로드 - 팬션 콘페이수(konpeisou) 도착(4:30)

 

 

둘째날은 비에이에 있는 팬션에서 자기로 했다. 팬션은 일주일 전에 미리 메일을 통해 예약을 했다. 이곳의 해가 4시 30분에서 5시 사이에 사라져버리기 때문에 눈도 많이 오고 컴컴한 눈길에서 이동하기에 무리라고 생각해 팬션에 도착한 이후에는 외출을 하지 않았다.

 

 

 

 

 

 

 

 

 

 

 

 

 

 

 

 

 

 

 

 

 

 

 

 

 

 

 

 

 

 

 

 

 

 

 

 

 

 

 

 

 

 

 

 

 

 

3일

 

패치워크 로드(08:30) - 비에이 시가지(11:00) - 아사히카와역 렌트 반납(12:00) - 바이겐코 점심 식사(12:30) - 오타루 이동(16:30) - 호텔 SONIA 이동(16:50) - 오타루 관광 - 호텔 복귀(19:30)

 

 

셋째날은 사실상 여행의 마지막 일정이라고 생각했다. 오타루가 상당히 낭만적인 도시인 것은 분명하지만, 겨울철 오타루의 상점들과 디저트 카페 등은 저녁 6시에서 7시 사이에 문을 닫기 때문에 이후 시간은 오타루 운하를 바라보는 것 밖에는 딱히 할일이 없었다.

 

 

 

 

 

 

 

 

 

 

 

 

 

 

 

 

 

 

 

 

 

 

 

 

 

 

4일

 

오타루 관광 - 신치토세 공항 이동(11:10) - 신치토세 공항 Mall 점심 식사 및 쇼핑 - 귀국 비행기 탑승(16:00)

 

 

오타루 운하는 밤에 보는 것도 좋지만, 아침에 보는 모습도 또 다른 매력이 있기 때문에 호텔 조식을 마친 후 오타루 운하로 향했다. 그리고 전날밤 상점에서 미리 봐뒀던 악세사리, 오르골 등등을 다음날 오전에 다시 가서 구매했다. 사실 오타루에서 일찍 출발해서 삿포로에서 두 시간 정도 관광을 하려고 했으나 캐리어를 가지고 다니는 것도 라커에 보관하는 것도 다 귀찮아 삿포로는 들르지 않았다. 대신 신치토세 공항에 있는 쇼핑몰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