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오스트리아 여행의 첫 여정은 할슈타트 (Hallstatt)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세계 최초의 소금광산이 있는 곳이죠. 위키백과에서는 BC2000년부터 소금 광산이 형성되었다고 알려주네요. 지금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느 계절이든 관광객이 모이는 곳입니다. 이곳도 역시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 입니다. 그래서일까요. 정말 이곳을 봐도 저곳을 봐도 다시 고개를 돌려 이곳을 봐도 또 아름다운 곳이었어요.


이전 여행지였던 체스키 크룸로프에서 할슈타트까지 오는 방법에 대해서는 다음 포스팅에 알려드릴게요. 전 이곳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 아침 일찍 숙소를 나서서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아래는 숙소 근처에요. 숙소 앞만 나와도 정말... 와우!!







제가 묵었던 숙소는 할슈타트 선착장 근처는 아니었어요. 조금 떨어져 있었죠. 숙소도 다른 포스팅을 통해 소개해드릴게요. 아래 보이는 산 정상으로 향하는 긴 레일이 바로 케이블카인 후니쿨라가 오르내리는 곳이에요. 숙소에서 조금만 걷다보니 볼 수 있었습니다. 정확한 위치는 다음 사진의 지도를 참고하시면 될거에요. 숙소에서 제공해주는 지도를 찍은 사진이랍니다.


할슈타트 소금광산은 동절기에 문을 열지 않습니다. 그래서 바로 이 후니쿨라도 운행을 하지 않죠. 이것때문에 많은 것을 포기해야 했습니다. 소금광산도 포기하고, 후니쿨라도 포기하고, 저 위에 있는 전망대도 갈 수 없었죠. 하지만 전망대를 갈 수 있는 방법이 꼭 하나만 있는 것은 아니에요. 아래 그 지도에 지그재그로 되어 있는 트래킹 코스가 보이실거에요. 약 한시간이면 올라갈 수 있다고 하네요. 하지만 짐이 많아 이것도 포기 ㅜㅜ















위의 바로 그 지도에서 D, E, F 지역으로 표시된 곳이 바로 미니밴과 관광버스 주차장이 있고, 할슈타트 시내로 들어갈 수 있는 입구가 있어요. 그곳에서부터 이미 어디에 눈을 둬야 할지 모른답니다. 















아래의 입구를 통해 할슈타트 시내로 걸어 들어갈 수 있어요. 약 1km 정도 호수 옆을 따라 레스토랑과 까페 그리고 상점과 숙소가 줄지어 있답니다. 호수 방향만 바라보다 고개를 돌려보면 아기자기한 건물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하나하나가 이곳 경치와 잘 어울리는 인위적이지 않은 건물들이었어요.















저는 호수 위로 자욱히 안개가 내려 앉은 그런 할슈타트를 꿈꾸고 왔는데, 이날은 그냥 흐리기만 하더라구요. 그래도 저 멀리 살짝 보일듯 말듯하게 내려앉은 안개같은게... 너무 아쉬웠습니다. 


이제 할슈타트를 둘러볼까요.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