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맛집2014. 8. 25. 22:50

두브로브니크의 낭만적인 골목, 그 사이 바다 향기 물씬 풍기는 레스토랑.


MARCO POLO






그 동안 리조또, 해산물 너무 많이 먹었다 말만 했지 실제로 보여준 식당이 많지 않았다. 오늘은 바로 그 리조또가 맛있었던 그 집을 소개하고자 한다. 여기저기 다 맛집이라고 소개된 집도 지나치고, 식당 주인도 매우 싼 가격이라며 호객행위하고 있던 정말 양 많고 쌌던 집들 다 팽개치고 아무런 정보 없이 분위기에 이끌려 들어갔던 집이다. 







스트라툰 대로의 가장 마지막에 있는 작은 골목을 쭉 따라 가다보면 약간 분홍빛이 물든 골목 사이로 분위기 있게 테이블들이 놓여져 있는데, 이곳이 바로 MARCO POLO 이다. 











무엇을 먹어볼까 한참을 고민하다 주문한 것은 역시 리조또. 그래도 밥이 최고다. ^^; 오징어 먹물이 들어있는 Black Sea Risotto(85Kn) 와 Sea bass Fillet(125Kn). Sea bass가 뭔지 몰랐는데, 농어였다. 거기에 후렌치 후라이까지.. 역시나 해산물 요리의 천국답게 모두 맛있었다.























스트라툰 대로의 가장 마지막 골목으로 꺾어 들어가 약 50m 정도 걷다보면 MARCO POLO 를 찾을 수 있다.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