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랜드마크이며, 비엔나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는 성 슈테판 성당을 다녀왔습니다. 짧은 일정이라도 꼭 가봐야 할 곳은 가봐야죠. 


137m의 높은 첨탑과 독특한 성당 지붕의 모자이크 모양, 정교한 실내 조각과 웅장한 분위기. 말로 하고 글로 쓰는거야 이렇게 간단하지 실제로 마주하면 그 규모에 놀랍니다. 이곳은 모짜르트가 결혼식을 올린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죠.  



























성당 내부에는 북측 탑을 올라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가 있답니다. 물론 탑 입장료도 있죠. 오디오 가이드 따위 필요 없습니다. 그냥 5.5 유로 짜리 티켓을 구매해서 올라갔어요. 탑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는 6명정도만 탈 수 있는 매우 협소한 엘리베이터입니다. 그래서 대기시간이 조금 있어요. 저 위까지 걸어서 안올라 가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죠.











탑에 올라가면 모자이크 지붕을 좀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요. 거뭇거뭇한 성당의 벽면 색상과는 다르게 알록달록 하답니다. 정면으로는 비엔나 시내가 한 눈에 다 보이고, 아래를 내려다보면 아찔하지만 슈테판 광장의 아가지가함도 볼 수 있죠. 한가지 아쉬운 점은 아직까지도 곳곳에 전쟁의 폐허로 보수 공사가 진행 중이라는 것!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슈테판돔을 갔어도 대충 흟어보고만 나왔었는데, 오히려 사진으로 보니 더 자세하게 볼수있는거같습니다.^^

    2016.02.25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앞으로는 더 디테일한 부분도 놓치지 않아야겠네요 ^^

      2016.02.25 09:2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