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여행'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14.01.22 [BIEI] 콘페이수 펜션 (1)
  2. 2014.01.07 [FURANO] 닝구르테라스
국외 여행/일본2014.01.22 00:32





비에이에서는 꼭 펜션에서 자보고 싶은 생각에 많은 펜션을 알아 보았다. 하지만 비에이에 있는 펜션을 예약하기는 그리 쉽지 않다. 첫째는 일본어가 문제이고 둘째는 우리나라처럼 제대로 된 홈페이지를 가지고 있는 펜션들이 없다는 점이다. 그리고 마지막은 궁금한 점이 있으면 전화로 문의해달라는 문구.. 전화로...


펜션 예약을 할 때는 출발 2주 전이 가장 적당한 것 같다. 필자는 1주 전에 급하게 예약을 했는데, 괜찮은 유명한 펜션들은 이미 예약이 끝났고 몇몇 펜션들은 겨울에 아예 문을 닫는 곳들도 있었다. 







예약하는 방법은 일단 이메일로 문의하는 방법 밖에 없다. 다섯 군데 정도 메일을 보냈고 예약이 끝난 방을 제외한 금액이 적당한 방을 선택했는데 바로 그곳이 콘페이수 펜션이었다. 석식과 조식을 포함한 성인 두명의 1박 가격이 14,460엔이었다. 이메일에는 아래와 같이 영문으로 작성하고 구글 번역기를 이용하여 일본어로도 작성해서 두 개 모두 보냈다. 







이렇게 보낸 메일은 3-4일 뒤에 회신이 온다. 콘페이수 펜션에 예약할 때 보낼 메일 주소는 konpeisou2001006@ac.auone-net.jp 이다. (메일 계정이 이상하다는 회신이 자동으로 오더라도 당황하지 말 것. 잘 보내졌지만 그런 회신이 왔었다.)







비에이 파노라마 로드를 다 돌고 펜션까지 왔더니 4시 30분이었다. 하지만 눈도 많이 오는 날씨에 4시가 넘어서면 해가 다 져버린다. 처음 본 펜션의 모습은 하얀 눈밭 위로 아담하지만 아름다웠다. 역시 안에서도 잔잔하게 흘러나오는 음악이 편안하게 만들어 주었다. 















1층은 카페 겸 식당으로 이용하고 있었고, 2층은 방이 세 개가 있는데 모두 객실이었고, 그리 크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정말 당황스러웠던 점이 하나 있었다. 와이파이도 안되고 랜선도 없고 데이터 로밍도 무용지물이었다. 짐 풀고 나니 겨우 저녁 5시가 됐는데 밖은 앞이 안보일 정도로 눈이 와서 나갈 수도 없고 그렇다고 인터넷도 안되고... 저녁 식사 전 2시간을 일본에 와서 찍은 사진 뒤적거리는데 보냈다.







저녁 식사는 원하는 시간을 말해주면 그 시간에 딱 맞게 1층 테이블에 차려주신다. 기대했던 저녁 식사 역시나 실망시키지않았다. 























밥을 먹고 나서도 역시나 할일이 없다. 이게 말로만 듣던 슬로우 시티인가.. 카메라 들고 컴컴한 펜션 밖 주위를 돌아다니며 삼각대 세워놓고 장노출로 셔터만 연신 눌러댔다. 정말 경치 하나는 최고다.











다음날 아침. 이미 펜션 밖에는 밤새 내린 눈이 상당히 쌓여 있었다. 이미 높이 쌓여있던 눈이었는데.. 딱.. 내가 원하던 날씨였다. ^^ 해가 일찍 지는 바람에 펜션을 제대로 보지 못했는데 아침에 본 펜션은 또 다른 매력이 있었다.















아침에 본 펜션 주변. 아직 눈구름이 보인다. 







펜션 지킴이 백구. 어제는 날 보고 그렇게 짖어대더니 하루 봤다고 장난치면서 졸졸 따라다녔다. 







아침 식사는 저녁에 비해 비교적 조촐한 차림이다. 핫도그와 샐러드 그리고 그 외.. 펜션에서 하룻밤 잘 묵었다면서 사진 한장 찍어도 되냐고 부탁 드렸더니 정말 많이 수줍어 하시는 주인 아주머니.











비에이에서 숙박을 하고 싶다면 호텔보다는 꼭 펜션을 추천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국외 여행 > 일본' 카테고리의 다른 글

[OTARU] 오타루 오르골 공방  (0) 2014.02.02
[FURANO] NATULUX Hotel  (0) 2014.01.26
[BIEI] 콘페이수 펜션  (1) 2014.01.22
[BIEI] 패치워크 로드  (0) 2014.01.19
[BIEI] 파노라마 로드  (2) 2014.01.14
[FURANO] Farm TOMITA (팜 도미타)  (0) 2014.01.11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가고 싶어라ㅜㅜ

    2014.01.22 0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국외 여행/일본2014.01.07 00:38





저녁 7시에 호텔에 도착해서 후라노에서 딱히 할만한 일은 없었다. 하지만 짧은 일정인데다 하나라도 더 찾아가 보고자 하는 생각에 고민하다 생각난 곳이 바로 "닝구르 테라스"였다. (MapCode 는 919 553 426 이다.)


신후라노 프린스 호텔 바로 맞은편에 있는 닝구르 테라스는 후라노역 혹은 후라노 시내로부터 약 10분 정도 떨어진 거리에 있다.


닝구르 테라스는 [북쪽의 나라에서]의 작가 구라모토 사토가 만든 숲속의 통나무 마을이다. 통나무로 만들어진 약 15채의 집 안에서는 아기자기한 공예품들을 판매하고 있는데, 눈 오는 날 겨울밤 숲속의 마을 닝구르 테라스는 그 아름다움을 더한다. 


바로 이 날이 눈이 와서 수북히 쌓인 닝구르 테라스의 밤이었다. 닝구르 테라스를 처음 맞이했을 때 그 느낌이란... 동화 속에 들어와 숲속의 요정 마을에 숨어있는 느낌이랄까..   



























통나무집에서 파는 수공예품들은 생각보다 비싸서 아쉽지만 보는 것으로 만족했다. 숲길을 따라 조금 깊숙히 들어가면 "모리노토케이"라는 카페가 있는데 시간이 너무 늦어 아쉽게도 가보질 못했다.


밤늦게 이곳에 찾아올 생각이라면 8시부터 가게들이 문을 닫기 시작하고 9시면 닝구르 테라스 전체가 문을 닫는다는 사실도 꼭 생각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