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여행/베트남2011.10.23 20:09
점심을 먹고 난 후 꿀 생산지를 향해 간다. 드넓었던 강을 뒤로 하고 매우 좁은 곳으로 들어서는데, 뭔가가 물 속에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




이렇게 좁은 곳을 지나가면 꿀 생산지가 나오는데, 관광객들을 위한 꿀차가 준비되어 있다. 뭐 사실 꿀을 판매하기 위한 목적이겠지만...


여기 있는 벌들은 쏘지 않는 벌들이란다. 여행자들에게 이런 체험의 기회를 준다.


꿀 생산지에서 남부 지방의 특별한 예술을 체험하기 위해 바로 이 말을 타고 이동하게 된다.


열대 과일을 맛보면서 이 곳 남부 지역의 전통 음악을 감상하는 곳인데, 사실 무슨 말인지도 모르겠고, 잘 부르는지도 모르겠다. ^^; 슬픈 사랑 이야기라는데 전통 악기의 반주에 네 곡 정도 불러주신다.




노래가 끝나면 저 꽃송이 안에 팁을 넣어주라는데, 저 가수 아주머니의 손에 껴있는 다이아반지를 보고나서...음...


이제 내가 베트남 여행에서 가장 기대하고 기대했던 뱃사공 투어!! (이게 이름이 맞는지 모르겠다.)
이런 꼬마가 뱃사공이라니,, 마음이 짠해 왔는데,,,, 헉 주머니에서 아이폰을 꺼내 통화한다.


뱃사공 이모, 카메라에 환한 미소를...



우리 배를 책임지시는 마도로스 선장님.


이번 투어의 마지막 코스인 코코넛 사탕 생산지로 향한다.


이로써 메콩델타 투어는 끝!!! 하루 일정이지만 실제로 일정은 오후 4시쯤 끝이 난다. 하지만 꼭 한번 체험해볼만한 상품이라 말해주고 싶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외 여행/베트남2011.10.23 19:05
호치민 여행의 마지막 이야기. Sihn Tourist (Sihn Cafe) 에서 첫날 예약했던 메콩 델타.
아침 8시 30분에 출발한다고 해서 호텔에서 일찍 나섰다. 7시 반에 도착했지만 Sihn Tourist는 이미 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댔다.


출발 10분전. 갑자기 폭우가 쏟아졌다. 배타고 돌아다녀야 하는 여행 상품이라 걱정이 됐지만, 출발하자마자 비가 그쳤다. 동남아의 스콜. 관광 중에 우산은 필수다. (비가 오더라도 여행사에서 비옷을 제공해준다.)


메콩 델타 당일 여행 일정은 먼저 My Tho 로 이동해서 큰 배(?)를 타고 수상 시장을 구경하며 이동하다 Con Phung 이라는 작은 섬으로 이동하여 수공예품을 만드는 곳과 쌀국수집에서 많이 먹는 라이스페이퍼 만드는 과정을 체험하며, 이 곳에서 점심을 먹는다. 점심 후 배를 타고 강을 따라 꿀 생산지를 관광하고 Tai tu nam bo 의 특별한 공연을 즐긴다. 다시 배로 이동하여 코코넛 사탕 생산지를 관광 후 My Tho로 돌아오면 여정의 끝. 딱 봐도 구매욕을 불러 일으키려는 장소로만 이동하는 것 처럼 보인다. ^^; 하지만, 강매는 없고 100% 자유다.

선착장이자 출발지인 My Tho. Sihn Tourist 에서 출발하여 약 한 시간 정도 걸린다.


아래 배가 바로 위에서 말한 큰 배이다. ^^;


이제 이 배를 타고 Con Phung 섬으로 이동. 이곳이 바로 흙의 강 메콩강이다.



태양도 뜨겁고 내리는 비도 폭우로 쏟아지는지 이곳 식물들은 아주 큼직큼직 하다.


이 곳은 라이스 페이퍼를 만드는 곳.


가이드의 라이스 페이퍼 만드는 방법에 대한 설명이 이어진다.


다시 이런 길을 따라 코코넛 나무로 만든 수공예품 만드는 곳으로 출발.


코코넛 열매의 최후. ^^;


이 곳에서는 다양한 수공예품들을 팔고 있었다.


아,,, 사기는 그렇고,, 그냥 지나치기도 그렇고,, 몰래 한컷!!

PANTECH | IM-A760S | 4.3mm | 2011:09:30 11:00:14


이 곳에서 점심을 먹는다. 음식들은 다들 먹을만 하다.




점심 후 꿀 생산지로 향한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