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여행/일본2013.01.11 13:10

유노카와 프린스 호텔 나기사테이 ( Yunokawa Prince Hotel Nagisatei) - 온천 편




자고 일어났더니 이곳은 하얗게 눈으로 뒤덥혀 있었다. 


어제는 눈 내리는 것 조차도 볼 수 없었는데,, 정말 예측하기 어려운 날씨다. 




체크아웃(11:00) 전까지 아침 식사와 마지막 온천을 즐기기 위해 일찍 일어났다. 7시에 문을 여는 1층에 위치한 레스토랑인데 7시 30분에 내려왔더니 많은 사람들이 와있었다.





정신 없이 먹느라 많이 못찍었지만, 수십가지의 먹거리들이 있었고, 주방장에게 따로 주문해서 먹을 수 있는 메뉴들도 있었다. 


아침을... 다섯 접시 먹었나....^^;;








레스토랑 밖 경치는 넓은 창 밖으로 뻥 뚫린 바다가 펼쳐져 있었고 그 위로 함박눈이 내리고 있었다. 




아침을 든든히 먹고난 후, 호텔 지하 1층에 있는 대욕장으로 향했다. 


지하 1층은 남탕이고, 여탕은 2층에 있다.





락카는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다른 온천지역 대욕장들도 대부분 이렇게 바구니 하나만 있는 것 같았다. 귀중품을 가지고 들어왔더라도 열쇠가 있는 개인락카가 있어서 걱정할 필요는 없다.






온천을 어떻게 즐겨야 하는지 모르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냥 우리의 대중 사우나와 별반 다를게 없었다. 탕 내부에는 온천을 즐기는 순서라면서 한글로도 안내되어 있다.


이곳에서 몸을 씻고 자리를 비우면 언제 이용했냐는 듯, 이곳 직원이 깔끔하게 정리를 해놓는다.






자.. 이제 계단을 통해 올라가면 보이는 탕의 내부. 


사실 이곳 카메라를 들고 들어오면 안되지만,,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몰래 들고 왔다.






그리고 바깥에는 바다를 향해 노천탕이 있다.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따뜻한 노천탕에 몸을 담그고 멀리 바다를 보고 있자니,, 시간이 어떻게 가고 있는건지 모를 정도로 정말 좋았다.





(유노카와 프린스 호텔 1로 이동하려면 클릭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외 여행/일본2013.01.10 01:03

유노카와 프린스 호텔 나기사테이 ( Yunokawa Prince Hotel Nagisatei) - 가이세키 편





홋카이도에서 꼭 체험해보고 싶었던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전통 료칸. 

하지만 전통 료칸은 비싸도 너~무 비싸다. 그래도 절대 포기할 수 없어서 찾아간 이곳. 

하코다테의 유노카와 온센에 위치한 유노카와 프린스 호텔 나기사테이(Yunokawa Prince Hotel Nagisatei) 였다. 


시전차를 타고 유노카와 온센에서 내려 아래 보이는 도로로 약 10분 정도 걸으면 온천과 호텔 밀집 지역이 나온다. 





이곳은 전통 료칸은 아니다. 하지만 호텔 내부 방들이 다다미방으로 되어 있다. 예약한 방은 노천탕이 있는 다다미방. 호텔 예약은 재패니칸(http://www.japanican.com/Korean/index.aspx)에서 했다. 


이렇게 보면 전통 료칸 못지 않은 방이다. ^^






방 내부에 있는 노천탕. 호텔 안내 사진들에는 이 노천탕이 상당히 넓어보이게 사진을 찍었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딱 한 명 들어가면 적당한 정도이고 두명 들어가면 딱 맞는 정도라고 해야 할까..





아.. 바다 전망의 방이 아니었다. 그래도 살짝 옆으로 바다가 보이긴 했다. ㅜㅜ





방 한쪽에는 사이즈 별로 유카타가 있다. 객실마다 전담해서 서빙을 해주는 분이 있는데 꼭 유카타를 입고 호텔 내부를 돌아다녀야 한다고 하지만 유카타를 입지 않고 돌아다니는 사람들도 많았다. 





이제 유카타를 입고 가이세키 정식을 먹으러 이동!!


가이세키 정식은 방에서 먹는게 아니라 호텔 2층에 위치한 레스토랑에서 먹는다. 레스토랑 내에는 가이세키 정식을 위한 룸과 부페를 위한 넓은 홀이 있다. 손님들이 저녁 식사의 타입과 식사 예상 시간을 호텔 체크인 할 때 미리 알려주어야 한다. 


참고로 가이세키 정식의 마지막 주문 시간이 호텔 홈페이지에는 저녁 7시 30분까지로 되어 있지만, 직접 안내 받았던 시간은 저녁 8시까지 가능했다. 


우리는 하코다테에 12시에 도착해서 호텔에 미리 캐리어만 맡겨놓은 후 주지가이에서 하코다테야마 야경과 교회군 일부를 둘러보다 왔는데, 주지가이에서 저녁 6시 30분 정도에 시전차를 타야 이곳에 여유있게(7시 20분) 도착할 수 있다. 


자... 이제 기대하고 기대하던 가이세키 정식 ^^

우리를 전담해서 서빙해주던 그 누나가 어느새 이곳에 와서 가이세키 서빙을 도와주고 있었다.





다양한 음식들이 순서대로... 차려놓은 음식을 거의 다 먹을 때 쯤이면 다른 음식을 가져다 주는데... 하나하나 서빙해주는게 조금은 부담스럽지만, 나름 괜찮았다.














이렇게 한시간 반 가량 식사를 마치고 다시 방으로 올라갔더니... 어느새 테이블이 치워지고 그 자리에 이부자리가 깔려 있었다. 흐흐.. 




이제 밥도 든든하게 먹었겠다.. 호텔 지하에 위치해있는 온천을 즐기러 출발!!


(유노카와 프린스 호텔 2로 이동하려면 클릭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