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맛집2014.12.20 00:20




진과스 여행자들을 대부분 말한다. 진과스에 온 이유가 바로 광부 도시락을 먹기 위해서라고...


진과스에 도착하자마자 달려왔던 이곳. 바로 진과스 중심의 광장처럼 넓은 마당 앞에 위치한 광공 식당이다.


오전부터 쉬지 않고 달려왔던 예진지(예류-진과스-지우펀) 코스 여행의 두번째 장소인 진과스에 도착해서 진과스를 둘러보기도 전에 가장 먼저 점심을 해결했는데, 다음에 갈 지우펀에도 맛있는 음식들이 날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었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너무 유명해서인지 한글 표지판과 한글 메뉴판이 있었다.







여기도 금액이 NT290 으로 올랐나보다. 그래도 이건 꼭 먹어야한다는 일념 하나로 식당에서 가장 목이 좋은 자리인 바로 이 정면 창가 자리에 착석했다. 탁 트인 식당 앞을 바라보며 먹을 수 있는 정말 좋은 자리이긴 했지만, 사람들이 주문하러 들어오면서 꼭 밥먹는 모습을 쳐다보면서 가는 자리이기도 했다. 







주문할 수 있는 메뉴는 광공 점심 도시락 다른 말로 광부 도시락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곳에 왔으면 대표 음식은 꼭 먹어야 한다. 사실 음식은 별게 없다. 밥 위에 잘 구워진 대만식 돼지 갈비가 올려져 있는게 끝! 그래도 NT290을 줘야만 바로 빨간 도시락 보자기에 예쁘게 포장된 철제 원형 도시락통과 나무젓가락을 기념으로 가져갈 수 있다. 도시락통이 굳이 필요없다면 NT180 의 메뉴를 주문하면 된다. 우리는 하나는 도시락, 하나는 돼지갈비 밥을 주문했다. 



























양도 적당하고 맛도 이정도면 괜찮은 편이다. 하지만 광부 도시락이 너무 맛있어서 진과스까지 와야할 정도는 아니다. 


도시락통은 직접 씻을 수 있는 곳이 있다고 알고 있었는데, 그런 곳은 없었다. 직원에게 씻어달라고 부탁했더니 씻어줄 수 없지만 냅킨을 줄테니 깨끗하게 닦아서 가져가라고 한다. 그래도 처음 받았을 때 예쁘고 정갈하게 포장되어 있던 그 모습 그대로 묶어달라고 하면 정성들여 잘 묶어준다.


광부의 점심이라고 부르는 광부 도시락. 이름에도 점심이 들어간 만큼 예진지 여행 중 점심은 이곳에서 광부 도시락으로 해결해보자.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우 먹고싶다 ㅎㅎ

    2014.12.20 07: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대만 갔을 때 생각나네요. 그 날 하필 비바람이 몰아치는 바람에 고생해서 간 진과스에서 제대로 돌아보지도 못하고, 그랬기 때문인지 광부도시락이 유독 기억에 남더라구요 ㅎㅎ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14.12.20 0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첫 대만 여행때 폭우로 정말 고생 많이 했었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맑은 날만 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2014.12.20 18:1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