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여행/제주2017.05.17 23:35





몇년만에 찾아온 제주, 하지만 이번엔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제 갓 돌 지난 아이와 함께 한 여행이었습니다. 


아직 걷지도 못하는 아이와 함께, 아이가 좋아할만한


그런 곳들만 찾다보니 길 잘 닦여 있고, 아이가 놀 수 있는 곳만을 여정에 넣게 되더라구요.


아마 많은 분들이 아이와 함께 할 때


장소에 대한 고민을 하실거에요.


3박 4일의 여행에서 오전에 한곳, 오후에 한곳


절대 무리하지 않게 하려고 애썼답니다.


아래 보이는 코스는 번호별로 이동한 경로에요.


제주도를 시계 방향으로 이동했으니 여행 계획 세우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1.1 제주엔젤, 아이와 제주 여행 할때 꼭 필요한 카시트를 대여하러 간 곳이에요. 제주에서 가장 큰 렌탈샵이랍니다. 


차량렌트에 카시트 렌트까지... 예상 시간을 벌써 한시간이나초과해버리더라구요.


아직 여행은 시작도 하지 않았는데...


1.2 가장 먼저 달려간 곳, 월정리 해변 입니다. Lowa 카페에 앉아 쉬면서 계획도 다시 점검하고


월정리 해변에서 아이와 모래놀이도 하고










1.3 레드썬셋, 배가 고파 저녁을 먹으러 왔어요. 이미 구좌읍에서 유명한 곳이 되었죠.


대광어초밥에 전복볶음밥


하지만 광어까스는 재료가 다 떨어져 먹질 못했어요.







1.4 첫째날 숙소인 Pd station 입니다. 독특한 외관의 게스트 하우스에요.


조식도 괜찮았고, 주인 내외분도 친절하셨던


맘에 드는 게스트 하우스였답니다.







2.1 둘째날 오전에 가려고 한 아쿠아플라넷


아이에게 수족관을 처음으로 보여주고 싶었는데


수족관 속 아이들에게 관심을 안보여도 너무 실망마세요. ㅜㅜ







2.2 아이와 함께 슬로우 슬로우


점심 먹을 시간이 되어 성산일출봉 인근에 있는 해오름 식당에서


갈치조림을 먹었습니다. 제주 여행에 갈치조림이 빠지면 섭섭하죠.










2.3 코코몽에코파크, 아이가 얼마나 좋아할까 상상하며 왔던 곳


하지만, 이제 갓 돌지난 아이에게는 모두 그림의 떡이었어요.


그래도 3세 이하의 아이들이 놀기 좋은 공간이 있어서 시간 가는 줄 몰랐습니다.










조금더 서쪽으로 가볼까요. 호텔 방향을 조금 지나쳐서 가야 하는 곳이었지만,


제주도에 오면 항상 가서 먹는 중국집, 모슬포항에 있는


2.4 홍성방에 갔습니다.


그리고 숙소는 2.5 디아넥스 호텔 !!


호텔 사진을 찍어놓은게 없네요. 정말 괜찮은 호텔이었어요. 







3.1 테디베어 뮤지엄이 셋째날의 오전 목적지 였습니다.


아이가 생각보다 좋아하지는 않더라구요.


테디베어 하나 사주고 싶었는데, 금액은 정말 비싸네요. 







3.2 Yellow Cafe, 제주도에도 얼마전에 Yellow Cafe가 생겼답니다. 


어른들도 차 한잔, 아이도 이유식 하나~










3.3 카멜리아힐, 셋째날 오후 일정은 바로 이곳입니다. 


유모차에 아이 태우고 조용히 산책하기 좋은곳.


수국이 한참 피어오르고 있었어요.







3.4 몽상드애월, 일명 GD 카페죠. 결제하면 영수증에 권지용이 찍혀있는...


요즘 애월에서 가장 핫한 곳 중의 하나에요.


오래 기다릴 줄 알았는데, 자리는 쉽게 잡았답니다.


몽상드애월도 괜찮았지만, 그 앞에 펼쳐져 있는 애월의 풍경이 너무 아름다웠어요.













3.5 셋째날 저녁은 봉쉡120에서 해물한판 했습니다. 해물한판에는 해물라면도 기본이죠~







3.6 천상의 노을, 셋째날 숙소에요. 


좋았다는 후기들이 많았는데, 조식에서 저는 너무 큰 실망을 하고 말았답니다.


근처에 밤 늦게까지 하는 투썸플레이* 과 스타*스가 있어서


일찍 컴컴해지는 제주에서 늦게까지 놀 수 있을것 같더라구요.


바로 앞 바다에서 부는 밤바람도 좋았구요.







4.1 새별오름, 새별오름도 좋았지만


요즘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Waikiki jeju 푸드 트럭이 때마침 새별오름 앞에 있었답니다.


점심 먹으려고 봐두었던 맛집 제쳐두고,


여기서 점심도 해결해버렸어요. 무려 두시간을 기다려서~










4.2 나홀로나무, 이번 여행의 마지막 목적지에요.


하필 때마침... 방역때문에 가까이 가보지도 못했답니다.







아쉬움이 가득했던 이번 여행


아이가 조금 더 크면 갈만한 곳들이 더 많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o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이 힘들지만 지나면 좋은 추억이 되죠. 제주 풍경이 참 아름답네요. 사진에서도 차분하고 여유있는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나중에 엄마랑 이곳 저곳 다닌 걸 어렴풋이나마 기억하면 참 좋을 것 같네요.^^

    2017.05.17 23: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저도 그러길 바라고 있어요. 이제 또 어딜 가야하나 고민중이랍니다

      2017.05.17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2. 김진렬

    셋째 낳아서 키우고 싶어졌네. 엄청 귀엽다. 히히

    2017.05.18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와 중간중간 그림들이 너무 이쁘네요 ㅎ
    저도 블로그 운영하는데 심심할때 한번 들려 주세요 ㅎ

    2017.05.20 1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